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냉장고에 돈 넣어둬라', 신종 전화 사기 잇따라
    냉장고나 세탁기에 돈을 넣어두게 하고 훔쳐 달아나는 등 신종 전화 사기가 제주에서 하루 동안 3건이 잇따라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찰은 용의자들이 어제 오전 70대 노인 2명에게 전화해 금융기관에 넣은 돈을 누가 빼내려 한다며 돈을 찾아 세탁기와 냉장고 등에 넣어두라고 속인 뒤 피해자가 없는 틈을 노려 집에 들어가 돈 1억 원을 빼앗아 달아났다고 밝혔습니다.

    또, 다른 용의자는 아들이 돈을 갚지 않는다며 돈을 갖고 오지 않으면 아들을 해치겠다고 협박해 68살 A 씨에게서 직접 2,400만 원을 받아 가로채 달아났습니다.

    경찰은 어제 하루 동안 신종 전화사기가 잇따르자 금융감독원과 합동으로 제주지역에 긴급 피해 경보를 발령했습니다.

    또, 주변 폐쇄회로 화면과 피해자의 진술을 토대로 용의자들을 쫓고 있습니다.

    고재형 [jhko@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