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구제역 백신 접종 '사투'...부작용도 잇따라
    구제역 백신 접종 '사투'...부작용도 잇따라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구제역 확산을 막기 위해 백신 접종이 진행됐는데 현장에서는 고령의 농민들이 백신 접종작업에 사투를 벌이고 있습니다.

    여기에다 백신 접종 이후 폐사 등 부작용까지 잇따라 농민들의 고충이 이만저만 아닙니다.

    이상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구제역 백신 접종을 마친 한우 사육 농가입니다.

    농장주는 80여 마리가 되는 소에 직접 백신을 접종했습니다.

    70대 고령의 농민들은 좁은 우리에서 소들이 날뛰다 보니 백신 접종을 목숨 걸고 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김철재 / 한우 사육 농민 : 이리 피하고 저리 피하다 보면 사람 다치는 경우가 있어. 여러모로 어려워.]

    전문 수의사의 도움을 받는 경우도 있지만 인력이 부족해 사실상 농민들이 백신 접종을 감당하고 있습니다.

    [한우 사육 농민 : 백신 놓을 때마다 참 힘들어요. 정부에서 전문요원들을 책정해서 제때 놔주시면 방역도 철저히 잘 될 것 같아요.]

    구제역 확산을 막기 위한 일제 백신 접종에서도 문제점을 드러냈습니다.

    이 농장의 경우 백신 접종 이후 태어난 지 얼마 안 된 송아지 2마리를 잃었습니다.

    백신을 맞은 어미 소가 예정보다 출산을 일찍 하면서 세상에 나온 송아지가 얼마 안 돼 숨졌고, 또 다른 한 마리는 태어난 지 3일 만에 백신을 맞았다가 변을 당했습니다.

    구제역 백신을 맞은 염소가 새끼를 유산하거나 조산하는 피해도 확인됐습니다.

    [정한영 / 충남동물종합병원 원장 : 전문가가 접종한다고 하더라도 부작용이 있는데 일제 접종을 상황이 매우 급하다 보니까 하긴 했는데 부작용이 속출한 거죠.]

    구제역 확산 방지를 막기 위한 정부의 백신 정책.

    하지만 고령의 농민들은 백신 접종에 대한 책임을 떠 앉는 것도 모자라 백신 부작용까지 감당하고 있습니다.

    YTN 이상곤[sklee1@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