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보험회사에서 둔기로 난동부린 조폭 덜미
    다른 공업사에 일감을 몰아줬다는 이유로 보험회사에 찾아가 난동을 부린 조직폭력배가 붙잡혔습니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보험회사에 찾아가 둔기를 휘둘러 집기류 등을 파손한 혐의로 38살 A 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A 씨는 지난 15일 전북 익산시 신동에 있는 한 보험회사에 찾아가 야구방망이로 직원을 폭행하고 유리문과 탁자 등을 부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익산에 있는 한 자동차 공업사에서 일하던 A 씨는 보험회사에서 특정 견인차 회사에 사고 정보와 일감을 몰아줬다는 이유로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백종규 [jongkyu87@y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