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우승마 맞혀라' 14시간 기도 강요·학대한 아버지 실형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2-14 11:58
앵커

경마에 빠진 아버지가 아들에게 기도로 경마 우승마를 맞히라며 학대하는 일이 있었습니다.

참다못한 아들이 집을 빠져나와 이 사실이 알려졌고 아버지는 법의 심판을 받았습니다.

자세한 내용을 취재 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고재형 기자!

비상식적인 일이 친아버지를 통해 저질러졌는데요, 이번 일이 처음이 아니라면서요?

기자

63살 서 모 씨는 지난 2006년에도 같은 짓을 저질러 2년간 감옥에 복역했습니다.

두 번째 결혼한 부인과 그 사이에서 낳은 두 딸에게 경주마를 맞히라며 기도를 강요하고 말을 듣지 않으면 폭행도 서슴지 않았습니다.

당시 두 딸은 나이가 14살과 13살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앵커

경마 우승마를 기도로 맞힌다.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가는데요, 어떤 방식이었나요?

기자

번호를 주고 기도를 해 우승마와 로또 번호를 맞히게 하는 방식입니다.

서 씨는 1998년쯤부터 전 부인에게 경마 기도를 시켰습니다.

두 딸이 9살과 8살이던 2001년부터 5년 동안 같은 짓을 하도록 강요했습니다.

딸들은 허름한 곳에서 온종일 기도만 했는데요.

서 씨는 받은 번호가 맞는 날이면 때리지 않고 틀리면 심하게 매질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이번에도 같은 방식으로 아들에게 기도하게 하고 학대한 거죠?

기자

서 씨는 출소한 지난 2008년부터 세 번째 결혼한 부인에게 경마 기도를 하게 했는데요.

부인이 강요와 폭력을 참지 못하고 지난 2013년 가출하자 당시 초등학생이던 큰아들에게 기도하게 하고 못 하겠다고 하면 폭력을 행사했습니다.

한번은 심하게 때려 머리에서 피를 흘리는 아들을 수건으로 지혈만 하고 병원에도 데려가지 않았습니다.

막내아들도 말을 듣지 않는다며 수차례 폭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앵커

11년 전 두 딸도 그렇고 지금 아들도 학교에 다녀야 할 나이였는데 학교는 다녔나요?

기자

11년 전 두 딸이나 지금 아들 모두 학교에는 다니지 못했습니다.

서 씨는 2005년 초등학생이던 두 딸이 가출했다며 의무교육면제를 받아 딸들을 학교에도 보내지 않았습니다.

아들도 '아버지 병간호를 해야 한다', '홈스쿨링을 한다'는 식으로 학교에 보내지 않고 많게는 하루 14시간씩 기도를 시켰습니다.

앵커

법원에서는 비정한 아버지에게 엄한 처벌을 내렸다고요?

기자

법원은 서 씨에게 징역 4년 6개월과 아동학대 치료프로그램 80시간 이수를 선고했습니다.

서 씨가 비슷한 죄로 복역해 자신의 행동이 죄가 되는 것을 알면서도 다시 저질렀고 반인륜적이라며 선고 이유를 밝혔습니다.

공보판사의 얘기 직접 들어보시죠.

[현영수 / 제주지방법원 공보판사 : 피고인은 친아버지로서 자녀들에 대한 상습적인 학대와 방임 등 반인륜적인 범행을 저질러 피해자들은 평생 그 상처를 안고 살아갈 수밖에 없는 점에 비추어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다는 취지의 판결입니다.]

앵커

아버지 서 씨는 왜 그랬다고 하나요?

기자

서 씨는 두 아들에게 이익이 될 것으로 생각해 경마 우승마를 맞히는 기도를 시켰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2006년에도 자식들에게 가난을 대물림하지 않으려고 경마와 로또를 하게 됐다고 진술했습니다.

하지만 서 씨의 잘못된 믿음과 행동으로 가족들은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안고 살아가게 됐습니다.

서 씨는 법원의 판결에 불복해 항소하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제주에서 YTN 고재형[jhko@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