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카카오-기존대리업체 경쟁에 프로그램 조작까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1-16 12:04
앵커

대리운전 기사들이 '카카오 대리운전 앱'을 실행하면 스마트폰에 있는 기존 대리운전 업체 프로그램을 사용할 수 없다는 소식 얼마 전 단독으로 전해드렸는데요.

취재 결과 기존 업체들이 벌인 일로 확인됐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 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이상곤 기자!

대리기사들이 어떤 피해를 보고 있는 건가요?

기자

대리기사들은 2가지 방식으로 손님을 받고 있습니다.

별도의 사용료를 내고 기존 대리운전 업체들의 프로그램을 사용하는 방법과 무료로 카카오 대리운전 앱을 사용하는 방법입니다.

카카오 대리운전 앱은 카카오가 선발한 기사들이 기존 업체 프로그램과 함께 사용하고 있는데요.

그런데 지난 2일부터 충남 천안 아산지역 카카오 대리기사들은 기존 대리운전 업체들이 사용하는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없게 됐습니다.

카카오 대리운전 앱을 실행하면 기존 대리운전 업체 프로그램의 고객 호출 목록이 사라져 버렸기 때문입니다.

앵커

왜 이런 일이 벌어진 거죠?

기자

취재 결과 기존 대리운전 업체들의 모임인 천안·아산 대리운전 연합회가 프로그램을 조작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자신들이 프로그램 제작 업체에 직접 조작을 의뢰했고, 카카오 대리 앱을 지우면 24시간 뒤에 프로그램이 정상화된다고 밝혔습니다.

기존 업체들은 카카오가 대리시장에 진출하면서 생존권을 위협해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주장하고 있는데요.

대리운전 시장 수요는 그대로인데, 카카오가 시장에 진출하면서 고객은 나눠 갖게 되는 상황이라는 겁니다.

또 카카오가 막강한 자금력을 동원하고 있어 대리운전 시장 질서가 파괴되고 있다는 입장입니다.

앵커

기존 대리운전 업체와 카카오가 갈등을 빚은 게 이번이 처음은 아닌데요. 지금까지와 어떤 다른 점이 있는 거죠?

기자

지난해 5월 카카오가 대리운전 시장에 뛰어들면서 기존 대리운전 업체들은 반발했습니다.

당시 인천과 대구 지역을 중심으로 카카오 기사들이 불이익을 겪었는데요.

기존 대리운전 업체들은 카카오랑 일하면 일감을 주지 않는다거나 카카오 기사를 적발해 셔틀버스 탑승을 금지하기도 했습니다.

대리기사들이 카카오와 함께 법적 대응에 나서면서 업체들의 영업방해 행위가 중단됐는데요.

하지만 이번에는 프로그램까지 조작하며 초강수를 띄운 겁니다.

영업을 위해 카카오 대리운전 앱을 켰다가 기존 대리운전 업체의 프로그램을 사용할 수 없게 되면 그 날은 일을 할 수 없게 돼 버리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카카오 기사들은 현재 카카오 대리운전 앱을 지우거나 2대의 휴대전화에 각각 다른 프로그램을 실행한 채 일하고 있습니다.

앵커

대리기사들이 한 가지 프로그램만 사용하는 건 어려운가요?

기자

대리기사들은 다양한 방식으로 손님들의 호출을 받아야 돈을 많이 벌 수 있다고 말합니다.

카카오가 신규 사업자다 보니 아직 이를 이용하는 고객 수가 기존 대리운전 업체보다 적은 상황인데요.

하지만 카카오 대리운전 앱은 별도의 사용료가 없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기존 대리운전 업체 프로그램은 고객 호출이 많지만 매달 만5천 원의 사용료를 내는 것이 부담되는 상황입니다.

이 때문에 대리기사들은 최대한 많은 고객 호출을 수행하기 위해 두 가지 방식 모두 사용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앵커

이에 대해 카카오의 입장은 어떤가요?

기자

카카오는 기존 대리운전 업체들이 대리기사들에게 벌이는 불공정 행위라고 말합니다.

기존 업체들이 기사들에 대한 압박과 제재행위를 할 수 없다는 겁니다.

또 생존권을 위협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신규 사업자로 벌이는 마케팅 활동의 일환이라고 말했습니다.

카카오는 현재 기사들에게 피해 사례를 확인하고 있다며, 이에 대한 법적 대응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천안·아산 대리운전 연합회는 카카오 대리기사에게는 자신들의 고객 호출 정보를 계속 제공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혀 대리기사들의 피해는 계속될 전망입니다.

앵커

지금까지 대전에서 이상곤 기자[sklee1@ytn.co.kr]였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