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진로방해 이유로 보복운전 한 30대 입건
    충북지방경찰청은 차량 진로를 방해했다는 이유로 피해 차량을 추월한 뒤 급제동해 추돌사고를 내게 한 혐의로 33살 임 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임 씨는 지난달 25일 충북 괴산군 문광면 인근 터널에서 41살 A 씨의 차량이 차선을 변경해 진로를 방해하자 약 1.5㎞를 뒤따라가 A 씨의 차량을 추월한 뒤 급제동해 추돌사고를 유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사고로 A 씨의 차량은 도로 옆 가드레일을 들이받아 A 씨와 A 씨의 아내가 전치 2주의 상해를 입었습니다.

    이성우 [gentlelee@y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