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드들강 여고생 살인...16년 만에 1심 선고
    지난 2001년, 전남 나주 드들강에서 발생한 여고생 성폭행 살인사건 피고인에게 사건 발생 16년 만에 1심 선고가 내려집니다.

    광주지방법원은 오늘 오전 38살 김 모 씨의 선고 공판을 열 계획입니다.

    김 씨는 지난 2001년, 전남 나주시 드들강 변에서 당시 여고생이던 17살 박 모 양을 성폭행한 뒤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경찰이 범인을 찾지 못하면서 장기 미제사건으로 남았다가, 지난 2012년 대검찰청 유전자 감식 결과 김 씨가 범인으로 지목되면서 재수사가 이뤄졌습니다.

    검찰은 지난달 말에 열린 결심공판에서 김 씨에게 사형을 내려줄 것을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반면 김 씨와 변호인은 일방적인 검찰 수사로 억울하다며, 피해 여고생을 만난 사실은 기억나지 않고, 범행도 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나현호 [nhh7@ytn.co.kr]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국민신문고
    프리미엄클릭
    캠퍼스24
    실시간 주요정보


    이슈&클릭
    해외안전여행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