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드들강 여고생 살인...16년 만에 1심 선고
Posted : 2017-01-11 07:49
지난 2001년, 전남 나주 드들강에서 발생한 여고생 성폭행 살인사건 피고인에게 사건 발생 16년 만에 1심 선고가 내려집니다.

광주지방법원은 오늘 오전 38살 김 모 씨의 선고 공판을 열 계획입니다.

김 씨는 지난 2001년, 전남 나주시 드들강 변에서 당시 여고생이던 17살 박 모 양을 성폭행한 뒤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경찰이 범인을 찾지 못하면서 장기 미제사건으로 남았다가, 지난 2012년 대검찰청 유전자 감식 결과 김 씨가 범인으로 지목되면서 재수사가 이뤄졌습니다.

검찰은 지난달 말에 열린 결심공판에서 김 씨에게 사형을 내려줄 것을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반면 김 씨와 변호인은 일방적인 검찰 수사로 억울하다며, 피해 여고생을 만난 사실은 기억나지 않고, 범행도 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나현호 [nhh7@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