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천사들의 합창' 아역 배우 중에 유일하게 잘 자란 배우
    '천사들의 합창' 아역 배우 중에 유일하게 잘 자란 배우
    멕시코 어린이 드라마 <천사들의 합창>은 아시아에서는 유일하게 우리나라에서 방영된 멕시코 드라마다. 히메나 선생님과 개성있는 어린이 캐릭터로 인기를 얻었던 이 드라마 주인공들의 근황이 최근 화제가 됐다.

    안타깝게도 '천사들의 합창' 이후 배우로 성공하지 못 하고 범죄의 길로 빠지거나, 뜻밖의 사고로 세상을 달리한 캐릭터들도 있었지만 '마리아 호아키나' 역할을 맡았던 루드비카 팔레타는 다르다.

    '천사들의 합창' 아역 배우 중에 유일하게 잘 자란 배우

    어릴 적 모습 그대로 성정한 루드비카 팔레타는 최근 자신의 SNS에 쌍둥이 자녀 사진을 올려 5만이 넘는 '좋아요'를 받으며 여전한 인기를 과시했다.

    루드비카 팔레타는 최근까지 배우로 활동했고, 전 맥시코 대통령 카를로스 살리나스 데 고르타리의 아들 에밀리아노 살리나스와 2013년 결혼했다.

    YTN PLUS
    (mobilepd@ytn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