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이케아 파란가방'을 온갖 물건으로 바꾸는 사람들
'이케아 파란가방'을 온갖 물건으로 바꾸는 사람들
Posted : 2017-05-11 17:40

전 세계 사람들이 이케아의 유명한 파란색 비닐 가방을 온갖 물건으로 만들어 올리고 있다.

이케아의 파란 가방은 얼마 전 유명 명품 발렌시아가의 244만 원짜리 가방과 비교되며 큰 화제를 낳았다. 가방은 1달러, 우리나라 돈으로 약 1,500원에 팔리고 있다.

이케아의 파란 가방으로 챙 모자를 만드는가 하면, 그럴듯한 메신저 백을 만들기도 하고 미세먼지 마스크를 만들기도 한다. 신발을 만든 사람도 있다.


'이케아 파란가방'을 온갖 물건으로 바꾸는 사람들


'이케아 파란가방'을 온갖 물건으로 바꾸는 사람들


'이케아 파란가방'을 온갖 물건으로 바꾸는 사람들


'이케아 파란가방'을 온갖 물건으로 바꾸는 사람들


'이케아 파란가방'을 온갖 물건으로 바꾸는 사람들


'이케아 파란가방'을 온갖 물건으로 바꾸는 사람들

이 물건의 특징이 있다면, 이케아 파란 가방의 고유한 특징대로 모두 '방수'가 된다는 것이다.

YTN PLUS(press@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