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새끼 낳은 어미 지킨 남편 개의 반응
    새끼 낳은 어미 지킨 남편 개의 반응

    지난해 6월, 뱃속에 12마리의 새끼를 배고 있던 셰퍼트 모니는 진통이 와 자리에 누웠다.

    당시 모니의 주인은 새 생명을 받을 만반의 준비를 했고, 모니의 남편인 렉스는 새끼를 낳으며 힘들어하는 모니 곁을 지켰다.

    자식을 무려 12마리나 낳은 후 모니는 지쳐버렸다. 다들 모니를 도와주며 새끼를 챙기느라 여념이 없었다. 이때 모니와 렉스의 주인은 놀라운 광경을 본다. 마치 자식을 낳아줘서 고맙다는 듯 렉스가 아내의 얼굴을 정성스레 핥아주고 있었다.




    (▲ 새끼를 12마리나 낳고 지쳐있는 모니 곁에서 남편인 렉스가 살뜰하게 챙기는 영상/ Eric Alexanyan)

    모니와 렉스의 애틋한 장면은 곧 온라인상에서 큰 화제를 낳았다. 아기들을 낳는 데 온 힘을 다 쓰고 모로 누운 모니와 모니를 살갑게 챙기려는 렉스. 네티즌들은 서로를 위하는 두 개의 사랑에 '진짜 귀엽다','달달함 그 자체','내 남편보다 낫네!' 등 훈훈한 반응을 보였다.

    YTN PLUS(mobilepd@ytnplus.co.kr)
    [사진 출처=Eric Alexany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