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날씨] 북극발 최강 한파 강타...오늘 서울 -17℃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24 00:01
앵커

북극발 최강 한파가 밀려오면서 전국이 꽁꽁 얼어붙었습니다.

2년 만에 한파경보가 내려진 서울은 오늘 아침 기온이 영하 17도까지 떨어진다고 합니다.

정혜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영하권으로 기온이 곤두박질한 서울 도심.

옷깃을 파고드는 칼바람에 두꺼운 외투와 모자, 털목도리도 역부족입니다.

체감온도가 영하 15도 안팎까지 떨어지면서 이번 한파의 위력을 실감하게 했습니다.

[최규학 / 서울시 이촌동 : 지난주에는 봄이 온 것처럼 따뜻하게 느껴졌는데 갑자기 추워지니까 진짜 겨울 왕국에 온 것 같아요 바람도 많이 불고 해서 더 춥게 느껴지네요.]

한파특보도 내륙 대부분 지방으로 확대됐고 중부와 전북, 경북은 한파경보로 강화됐습니다.

서울에도 지난 2016년 1월 23일 이후 2년 만에 처음으로 한파경보가 발령됐습니다.

최강 한파는 밤사이 절정으로 치닫겠습니다.

오늘 아침 철원 기온이 -22도까지 곤두박질하고 파주 -21도, 서울 -17도, 광주와 부산도 -11도까지 떨어지겠습니다.

이번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마치 냉동고 같은 한파입니다.

이에 따라 밤사이 수도관 계량기 동파는 물론 한랭 질환자가 발생할 가능성도 큽니다.

[반기성 / 케이웨더 예보센터장 : 한반도 상공으로 영하 40도 안팎의 북극 한기가 남하하고 있습니다. 다음 주 초반까지는 영하 10도를 오르내리는 강한 한파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특히 한파 속에 서해안과 제주도에는 오늘 낮까지 10cm 이상의 많은 눈이 내리는 등 당분간 큰 눈이 자주 쏟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북극발 한파의 기세는 다음 주 초반에 누그러들겠지만, 다음 달 전반까지는 예년보다 다소 추운 겨울 날씨가 이어질 전망입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