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날씨] 절정 맞은 북극발 한파...주말 낮부터 풀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13 01:01
앵커

북극발 한파가 절정에 달하면서 강원도 횡성 안흥면 기온이 무려 영하 24.8도까지 떨어졌습니다.

서울도 영하 15.3도로 이번 겨울 들어 가장 추웠는데, 최강 한파는 주말인 오늘 낮부터 풀릴 전망입니다.

정혜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흐름을 멈춘 강물이 거대한 얼음 덩어리로 변했습니다.

하늘에서 본 한강의 모습은 마치 꽁꽁 얼어붙은 겨울 왕국을 연상케 합니다.

북극발 한파가 절정에 달하면서 나타난 현상입니다.

서울은 아침 기온이 영하 15.3도까지 떨어지면서 이번 겨울 들어 가장 추웠습니다.

이 밖에 비공식 기록으로 강원도 횡성 안흥면 기온이 -24.8도까지 떨어졌고, 철원 -22.2도, 대관령 -20.9도, 제천 -20.5도, 전주 -12.3도, 제주 -2.3도 등 전국 대부분 올겨울 최저를 기록했습니다.

미국 북동부에 역대급 한파를 몰고 왔던 북극 한기가 이번에는 한반도를 포함한 동아시아 지역으로 밀려 내려온 겁니다.

[고영관 / 서울시 시흥동 : 너무 춥습니다. 내복도 입고 머플러도 하고 옷도 든든히 입고 나왔는데, 올겨울 들어 가장 춥고, 바람이 불어서 그런지 너무너무 춥습니다.]

이번 북극 한파는 주말 아침까지 이어진 뒤 낮부터 기온이 영상으로 오르며 풀리겠습니다

이후 다음 주에도 기온이 예년보다 높아 당분간 한파는 쉬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