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날씨] 소나기라더니 사실은 장맛비...밤사이 또 100mm 호우
    [날씨] 소나기라더니 사실은 장맛비...밤사이 또 100mm 호우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폭우가 쏟아진 충청과 전북 지방에 밤사이 또 100mm가 넘는 장맛비가 쏟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장마가 소강상태를 보일 것이라던 기상청 예보는 한나절 만에 뒤집혔습니다.

    정혜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 도심에 갑작스러운 비가 쏟아집니다.

    수위가 상승한 청계천은 다시 출입 통제됐습니다.

    충청 이남 지방에는 시간당 30mm 안팎의 강한 비가 쏟아집니다.

    강한 비가 확산하자 기상청은 한나절 만에 예보를 바꿨습니다.

    장마전선이 다시 활성화하며 밤사이 소나기가 아닌 장맛비가 내린다는 겁니다.

    [노유진 / 기상청 예보분석관 : 서해에 자리 잡은 장마전선 영향을 받다가 차차 북태평양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면서 아침까지 비가 오는 곳이 있겠고, 오후에는 내륙을 중심으로 소나기가 내리겠습니다.]

    이번에도 충청과 남부지방에 많은 비가 내리고 특히 충청 남부와 전북, 전남 북부에는 100mm가 넘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이번 비도 시간당 30mm가 넘는 국지성 호우를 동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미 비 피해가 발생한 충청 지역에 예상대로 많은 비가 내릴 경우 2차 피해도 우려되는 만큼 철저한 대비가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정혜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