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황희찬·이승우 합류...김학범호, AG 2연패 '맑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08 23:39
앵커

김학범호의 화력을 책임질 황희찬과 이승우가 일정을 당겨 훈련에 합류했습니다.

공격 전술에 탄력이 붙으면서, 아시안게임 2연패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는데요.

이형원 기자입니다.

기자

공격 축구를 강조하고도 소집 이후 수비 조직력 다지기에 주력했던 김학범호.

해외파 공격수들 일정 탓에 불가피한 선택이었는데, 지난 6일 황의조를 시작으로 이번엔 황희찬과 이승우까지 합류하면서 공격 전술 점검에 숨통이 트였습니다.

월드컵에서 골 맛을 보지 못한 아쉬움을 뒤로한 황희찬은 애초 일정까지 앞당기며 우승을 향한 열의를 드러냈습니다.

[황희찬 / 아시안게임대표팀 공격수 : 아시안게임에 가서 더 집중하고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어서 감독님하고 구단에 직접 요청해서 (빨리) 오게 된 겁니다.]

역대 가장 화려한 공격진이라는 평가를 받을 만큼 개인기가 뛰어난 선수들과 호흡에도 자신감을 내비쳤습니다.

[황희찬 / 아시안게임대표팀 공격수 : 워낙 좋은 선수들이 많기 때문에 저희가 정말 잘 맞춰서, 한 팀으로서 정말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의무 차출이 아닌 상황에서 힘들게 합류한 이승우는 금메달에 대한 의지가 남달랐습니다.

[이승우 / 아시안게임대표팀 공격수 : 이름값만 믿고 방심하고 갔다가는 쉽지 않은 대회이기 때문에, (준비) 잘해서 우승하는 게 중요한 거 같아요.]

예상보다 빨리 해외파 선수들이 모이면서, 아시안게임 2연패 전망이 한층 밝아진 대표팀.

완전체까지 남은 단 한 명, 핵심 전력 손흥민은 오는 13일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합류합니다.

손흥민을 제외한 공격수들이 모두 합류한 김학범호는 오는 11일 출국 전까지 다양한 공격 전술 훈련에 전념할 계획입니다.

YTN 이형원[lhw90@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