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골프 전설' 최경주 박세리, 유망주들과 함께한 행복 라운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5-16 02:42
앵커

세계최강 한국 골프의 전설적인 스타들이 스승의 날을 맞아 꿈나무 선수들과 값진 시간을 함께 했습니다.

우리나라 골프의 미래를 짊어질 선수들에게는 꿈같은 시간이었습니다.

허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우리나라 골프를 세계적인 수준으로 올려놓은 전설적인 스타들이 한자리에 섰습니다.

스승의 날을 맞아 꿈나무 선수들에게 값진 경험과 추억을 선사하기 위해 마련된 뜻깊은 자리입니다.

[정찬민 / 골프 국가대표 : (선배님들을) TV에서만 보다가 실제로 뵈니까 많이 설레요. (벙커샷을) 배워서 벙커에 빠져도 당황하지 않도록….]

작은 동작 하나도 놓치지 않는 대선배의 한 마디, 한 마디에 후배를 향한 애정과 사랑이 배어납니다.

[박세리 / 前 프로골퍼 : 느낌상 한두 번 쉬었다 들어가는 것과 (백스윙이) 짧아진 상태에서 내려오는 건 몸이 자동으로 반사되게 돼 있거든.]

자신이 후원한 장학생 선수에게는 골프 외적인 조언도 아끼지 않습니다.

[최경주 / 프로골퍼 : 잘 먹어야 해. 그래야 볼 칠 때 에너지가 많이 발생하지.]

최경주와 박세리 등 15명의 전·현직 프로 선수들은 후배들과의 동반 라운드 내내 자신만의 노하우를 아낌없이 전수했습니다.

국가대표 선수들을 포함해 각 시도별 추천 선수 등 45명의 골프 유망주들이 뜻깊은 행사에 참여하는 행운을 누렸습니다.

[박세리 / 前 프로골퍼 : 저로 인해 (골프를) 시작하고 꿈을 키워나가는 선수들이기 때문에 제2의 박세리, 제2의 박인비가 아닌 더 나은 선수들이 많이 나왔으면 해요.]

[최경주 / 프로골퍼 : 레전드 선수들과의 만남은 앞으로 꿈을 키워가는 데 힘이 될 것이고 목표의식이 뚜렷해질 것이고 뭔가 배우게 될 것입니다.]

특별한 프로암 행사로 시작을 알린 남자 프로골프 SK텔레콤오픈은 17일부터 나흘간 열띤 우승 경쟁에 돌입합니다.

YTN 허재원[hooa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