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보름·박지우 선수 자격 박탈 청원, 역대 최단기 20만 돌파
김보름·박지우 선수 자격 박탈 청원, 역대 최단기 20만 돌파
Posted : 2018-02-20 14:00
대한민국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국가대표 김보름 (25·강원도청), 박지우 (20·한체대) 선수와 빙상연맹 관련 국민 청원이 불과 하루 만에 청와대 답변 기준 20만 명을 넘어섰다. 청원 게시 만 하루도 안 돼 20만 명을 넘어선 것은 청와대 국민 청원 등장 이후 처음이다.

'김보름, 박지우 선수의 자격 박탈과 적폐 빙상연맹의 엄중 처벌을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해당 청원이 등장한 것은 지난 19일.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 추월 경기 직후였다.

이날 경기에서 노선영(29·콜핑팀)과 함께 팀 추월에 출전했던 김보름과 박지우는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경기 초반 한국은 초반 무난한 레이스를 펼쳤지만, 후반 노선영의 페이스가 떨어지며 네덜란드보다 늦게 결승선에 들어왔다.

김보름과 박지우는 경기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노선영의 탓을 하는 듯한 뉘앙스를 풍겨 논란을 키웠다.

김보름·박지우 선수 자격 박탈 청원, 역대 최단기 20만 돌파


김보름·박지우 선수 자격 박탈 청원, 역대 최단기 20만 돌파

청원을 게시한 이는 "김보름, 박지우 선수는 팀전인데도 불구하고 개인의 영달에 눈이 멀어 같은 동료인 노선영 선수를 버리고 본인들만 앞서 나갔다"며 "인성이 결여된 자들이 한 국가의 올림픽 대표 선수라는 것은 명백한 국가 망신"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이들의 국가대표 자격 박탈과 함께 빙상연맹의 부정부패 조사와 개혁을 당부했다.

이후 오늘 정오가 되기 직전 청와대 답변 요건인 20만 명 서명을 충족시켰고, 현재(20일 오후 2시) 240,558명을 넘어서며 청와대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해당 청원은 오는 3월 21일에 마감될 예정이다.

YTN PLUS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청와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