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윤성빈 내일 출격 '아시아 최초 올림픽 썰매 금' 도전
윤성빈 내일 출격 '아시아 최초 올림픽 썰매 금' 도전
Posted : 2018-02-14 07:10
앵커

드디어 내일 오전으로 다가왔습니다.

우리나라 스켈레톤의 간판 윤성빈 선수가 우리나라는 물론 아시아 선수로도 최초가 될 올림픽 썰매 금메달에 도전합니다.

김동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스켈레톤 세계랭킹 1위 윤성빈 선수가 드디어 평창 알펜시아 슬라이딩센터에 섰습니다.

윤성빈은 스타트에서 전력을 다하지 않고도 공식연습 3차 주행에서 전체 2위를 했습니다.

코스에 얼마나 잘 적응했는지를 보여주는 증거입니다.

윤성빈은 이번 시즌 폭발적인 스타트 속도를 보여주며 7차례 월드컵에서 다섯 번 우승했습니다.

윤성빈의 우상이자 경쟁자인 라트비아의 두쿠르스는 3차 연습 주행 6위를 기록했습니다.

[윤성빈 / 스켈레톤 국가대표 (세계 1위) : 다른 국가 선수들도 워낙 잘 타고 있고 저랑 근접하게 다 비슷비슷하게 훈련하고 있기 때문에 시합 때는 굉장히 타이트한 시합이 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스켈레톤은, 누워서 경기하는 루지와 달리, 머리를 앞으로, 엎드려서 경기하고 미세한 몸의 움직임으로 방향을 조절합니다.

아이언맨 헬멧을 쓰는 윤성빈은 첫날 두 번, 다음 날 두 번, 모두 네 번의 레이스를 펼칩니다.

네 번의 기록 가운데 가장 좋은 기록으로 순위를 정하지 않고, 기록을 합산해 최종 순위를 가리는 만큼 실수를 하지 않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윤성빈 / 스켈레톤 국가대표 (세계 1위) : 실수 없이 정말 노력한 것 다 보여드릴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윤성빈이 우승하면 우리나라는 물론,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올림픽 썰매 종목에서 정상에 오르는 선수가 됩니다.

홈 텃세가 유난히 센 썰매 경기,

윤성빈이 평창에서 세계 최고의 질주를 보여주며, 한국 썰매에 새로운 역사를 쓸 것인지 기대됩니다.

YTN 김동민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