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최민정, 500m 아쉬운 실격...남자팀 순항
최민정, 500m 아쉬운 실격...남자팀 순항
Posted : 2018-02-14 00:03
앵커

금메달이 기대됐던 쇼트트랙 여자대표팀의 에이스 최민정이 500m에서 2위로 골인했지만 아쉽게 실격 처리됐습니다.

남자 쇼트트랙 선수들은 1,000m와 5,000m 계주 예선을 무사히 통과했습니다.

김상익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최민정은 긴장한 탓인지 준준결승에서 간발의 차로 2위를 차지하며 준결승에 올랐지만 이어진 준결승에서는 압도적인 기량을 선보이며 1위로 결승에 합류했습니다.

5명이 출전한 결승에서 최민정은 1번 레인을 출발해 3위로 레이스를 시작했습니다.

좀처럼 앞 선수를 추월하지 못하던 최민정은 2바퀴를 남기고 특유의 막판 스퍼트로 한 명을 제쳤고, 이탈리아 폰타나에 이어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습니다.

하지만 메달의 기쁨은 얼마 가지 못했습니다.

비디오 판독 결과 레이스 도중 최민정이 경쟁 선수를 민 것으로 판정 나면서 실격 처리된 겁니다.

최민정의 불운으로 우리나라는 올림픽 이 종목에서의 노골드 징크스를 또다시 깨지 못했습니다.

[최민정 / 쇼트트랙 국가대표 : 너무 준비를 힘들게 해와서 그걸 생각하니까 좀…. 남은 종목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할테니까 (응원 부탁합니다).]

최민정이 불운에 눈물을 훔쳤지만 한국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겼던 남자 쇼트트랙은 추가 메달을 향해 순항했습니다.

임효준과 서이라·황대헌가 모두 1,000m 예선에서 선전하며 8강 진출에 성공했습니다.

다만 3명이 모두 같은 조에 편성돼 정상적으로 경기가 진행될 경우 적어도 한 명은 준결승 문턱에서 탈락해야 하는 운명에 놓였습니다.

남자 대표팀은 이어진 5,000m 계주에서도 올림픽 신기록을 작성하며 결승에 안착해 오는 22일 또 하나의 금메달에 도전합니다.

YTN 김상익[si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