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민석, 빙속 남 1,500m 동메달...아시아 최초
김민석, 빙속 남 1,500m 동메달...아시아 최초
Posted : 2018-02-14 00:03
앵커

우리나라 스피드스케이팅 종목에서 또 한 명의 '깜짝 스타'가 탄생했습니다.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신예 김민석 선수가 동메달을 따냈습니다.

유럽과 미주 선수들의 전유물이 되어온 이 종목에서 메달을 딴 것은 아시아 전체에서도 김민석이 처음입니다.

박상남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김민석이 남자 1,500m에서 1분 44초 93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해 3위를 기록했습니다.

1위와는 0.92초, 2위와는 불과 0.07초 차이입니다.

15조 경기에서 뛴 김민석은 첫 300m 구간을 중위권으로 통과했습니다.

하지만 지칠줄 모르는 막판 스퍼트로 그때까지 경기를 마친 30명의 선수 가운데 3위까지 올라섰습니다.

뒤이어 레이스를 펼친 6명의 선수 가운데도 강자들이 있었지만 모두 김민석의 기록엔 미치지 못했습니다.

김민석의 동메달 확정을 의미했습니다.

김민석이 이번 올림픽 데뷔전에서 따낸 1500m 동메달은 이 종목 아시아 선수 최초의 메달입니다.

[김민석 /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올림픽이라 출전만으로도 영광인데 이렇게 값진 메달을 얻게 되어서 기쁘게 생각합니다.]

초등학교 1학년때 쇼트트랙으로 처음 빙상에 입문한 김민석은 '직선 주로'를 연습하다 종목을 스피드스케이팅으로 바꿨습니다

올림픽 '깜짝 메달'로 한국 빙상계를 들뜨게 한 김민석은 이미 무서운 상승세로 주목을 받아온 꿈나무였습니다.

16살때 최연소 국가대표에 뽑혔고, 2017년 삿포로 동계 아시안게임에서 팀추월과 1500미터에서 2관왕에 오르며 아시아 무대를 평정했습니다.

처음으로 출전한 올림픽에서 그것도 아시아 선수로서는 최초의 1500미터 메달까지 거머쥔 김민석.

'제2의 이승훈'이라는 별명 그대로 한국의 빙속을 이끌 차세대 주자로 자리매김할 것이 확실시되고 있습니다.

YTN 박상남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