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베트남의 히딩크" 영웅으로 떠오른 박항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28 12:09
중국 창저우에 열린 아시아축구연맹 AFC 주최 23살 이하 대표팀 결승에서 베트남팀이 동점 골을 뽑아내자 베트남 전역이 열광의 도가니로 바뀌었습니다.

거리로 몰려 나와 국기를 흔들며 대형 전광판을 통해 축구 경기를 시청하는 베트남 시민들의 모습은 2002년 서울과 비슷합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표팀은 폭설이 내려 경기장이 눈밭으로 변한 가운데 선전했으나 연장전 끝에 우즈베키스탄에 1-2로 패했습니다.

하지만 베트남 선수들은 선제골을 내주고도 동점 골을 뽑아내는 무서운 열정을 보였습니다.

그렇지만 연장 후반 종료 직전 결승 골을 내주고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습니다.

이번 준우승은 베트남 축구 사상 AFC 주관 대회 첫 준우승이자 최고 성적입니다.

[팜 투이 덩 / 정부 관리 : 우리 팀이 놀랄만한 실력으로 결승전까지 갔고 승패 관계없이 선수들은 베트남의 영웅입니다.]

[구엔 카 로이 / 기업인 : 결승전에 이기지 못해 아쉽지만 훌륭한 경기를 했고 앞으로 더 잘할 것이라서 선수들이 자랑스럽습니다.]

불과 3개월 전에 23살 이하 대표팀을 맡은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의 히딩크로 불리며 국가적 영웅으로 떠올랐고 한-베트남 우호 관계에도 큰 기여를 한 것으로 평가됩니다.

취재기자ㅣ박병한
영상편집ㅣ이상은
자막뉴스 제작ㅣ류청희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