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히딩크 측과 접촉도 없었다"더니...말 바꾼 김호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9-15 13:11
앵커

히딩크 감독이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의 뜻을 직접 밝히자 축구협회 기술위원장은 히딩크 측과 접촉도 없었다는 말을 바꿨습니다.

지난 6월에 있었던 히딩크 측 제안에 대해 논의조차도 하지 않은 배경에 관심이 쏠립니다.

스포츠부 김동민 기자와 전화 연결돼 있습니다.

YTN의 최초 보도대로, 지난 6월에 히딩크 감독이 이런 의사를 표명한 것이 히딩크 감독의 기자회견을 통해 확인이 됐는데, 축구협회의 말 바꾸기가 좀 옹색해 보입니다.

기자

지난 7일 김호곤 축구협회 기술위원장은 우즈베키스탄전을 치르고 귀국하며, 히딩크 한국 대표팀 감독설이 나오는 것이 불쾌하다고 밝혔습니다.

히딩크 감독이 한 이야기가 아닐 것이다, 논의되지도 않은 이야기가 나오는 것이 어처구니없다는 반응이었습니다.

이에 히딩크 감독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직접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한국이 원한다면 어떤 역할과 자리라도 맡겠다는 뜻을 지난 6월, 축구협회 등 여러 경로에 전했다고 밝혔습니다.

모르쇠로 일관하던 김호곤 기술위원장도 말을 바꿨습니다. 어떤 접촉도 없다고 했다가 히딩크 재단 측과 접촉이 있었다고 말을 바꿨습니다.

하지만 당시 부회장이었던 김호곤 기술위원장은 자신은 의사 결정할 자리가 아니었고, 외국인 감독도 영입 고려 대상이 아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나 자신이 의사 결정할 자리가 아니었다면 의사결정할 수 있는 곳에서 그 제안에 대해 논의해보는 것이 상식입니다.

협회가 왜 논의 자체를 안 했는지는 쉽게 이해되지 않는 부분입니다.

앵커

그런데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도 그때 이런 히딩크 측 제안을 들었다고 하는데, 가교 역할을 맡아달라는 부탁을 받은 것인가요?

기자

짧게 전화 통화를 해서 확인했습니다.

안민석 의원은 팩트만 이야기하면, 이렇다고 설명했습니다.

먼저 히딩크 재단 쪽으로부터, 히딩크 감독이 축구를 위해 기여하고 싶은 것이 있다는 내용이었고, 그것을 협회 쪽에 좀 전해달라고 했다는 것입니다.

안 의원은 당시 축구협회는 당장 본선행을 확정하는 것이 지상과제였기에, 임시 감독에게 두 경기만 맡기고 본선 감독은 따로 선임하자는 안에 대해서는 논의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추정했습니다.

축구협회가 이런 문제를 논의할 만한 리더십이 구축되지 않았을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직접 이야기를 들어보겠습니다.

[안민석 / 더불어민주당 의원 : 몇 달 전에 히딩크 측 제안을 들었을 때 저는 진정성을 느꼈고요. 다만 축구협회 내부에서 이 중요한 문제를 논의하고 결정할 만한 리더십이 구축되지 않았기에 논의할 수 없었을 것입니다.]

앵커

축구협회가 어제는 조중연 전 회장을 비롯해 고위 임원들의 법인카드 유용 비리가 드러나 안팎으로 힘든 상황인데, 히딩크 기자회견 이후 축구협회 반응도 나왔죠?

기자

히딩크 감독의 기자회견 이후, 축구협회는 기술위와 신태용 감독과 협의해 히딩크 감독에게 조언을 구할 것이 있으면 언제든 구하겠다고 짧게 입장을 밝혔습니다.

어제는 조중연 전 축구협회 회장을 비롯해 고위 임원들의 공금 유용 비리에 대한 검찰 발표가 있었는데, 지금 축구협회 회장이나 고위임원들이 나서서 사과하거나 하는 자리는 없었습니다.

책임 있는 자리에 있는 분들이 먼저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고, 새로 출발하려는 의지를 보여주지 못하는 것이 아쉽습니다.

공격축구를 보여주겠다고 선언한 신태용 호는 다음 달 7일 러시아와 평가전을 치르는데, 러시아 평가전을 주선한 인물도 아이러니하게도 히딩크입니다.

대표팀은 일단 이 평가전에서 어떤 경기 내용을 보여주고, 어떤 경기 결과를 가져오느냐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해졌습니다.

만약 평가전에서도 최종예선전에서 보여준 경기력이 재현된다면, 히딩크 바람은 더욱 거세게 불며 신태용 호를 흔들 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지금까지 스포츠부에서 YTN 김동민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