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42세 최고령 농구선수' 문태종의 희망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9-12 08:44
앵커

프로스포츠 중 가장 체력 소모가 큰 종목 중의 하나가 바로 농구죠.

쉴 새 없이 코트 양쪽을 뛰어다녀야 하는 프로농구 무대에서 마흔 살을 훌쩍 넘긴 최고령 선수가 활약하고 있습니다.

문태종 선수를 허재원 기자가 만났습니다.

기자

경쾌한 발동작으로 상대를 따돌리고 가볍게 골망을 가릅니다.

수비에서도 악착같이 공격수를 따라다니며 압박을 늦추지 않습니다.

스무 살 가까이 어린 후배들에 비해 체력은 달리지만, 긴 세월 갈고닦은 경험과 관록이 빛납니다.

프로농구 최고령 선수, 오리온의 문태종입니다.

문태종은 1975년 12월생으로, 벌써 불혹을 훌쩍 넘긴 만 41세 10개월입니다.

다음 달 개막하는 2017∼2018시즌 경기에 출전하면 프로농구 현역 최고령 기록을 넘어서게 됩니다.

[문태종 / 고양 오리온 포워드 : 오랜 시간 몸 관리를 잘해 많은 나이에도 선수로 뛰고 있다는 면에서 자랑스러운 기록입니다.]

2010년 35살의 나이로 KBL 리그에 데뷔한 문태종은 벌써 여덟 번째 시즌을 맞습니다.

체력과 스피드 모두 전성기에 미치지 못하지만, 노련한 경기 운영으로 팀 전력에 큰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한순간도 자기 관리에 소홀함이 없는 성실함은 후배들에게 큰 본보기가 되고 있습니다.

[추일승 / 고양 오리온 감독 : 훈련을 게을리한다든가 훈련 시간에 늦는다든가 힘든 훈련에 빠진다든지 그런 부분이 전혀 없습니다. 후배들이 꾀를 피울 수가 없죠.]

문태종의 남은 꿈은 단 하나, 다시 한 번 우승컵을 들고 현역 생활을 마감하는 것입니다.

[문태종 / 고양 오리온 포워드 : 열심히 하겠습니다.! 파이팅!]

YTN 허재원[hooa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