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히딩크 한국 감독 부임 가능성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9-07 13:13
앵커

어제 YTN이 단독 보도한 히딩크 감독 이야기를 나눠보겠습니다.

히딩크 감독이 우리나라 대표팀 맡을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는 내용이었는데요.

직접 취재한 김동민 스포츠부장이 전화로 연결돼 있습니다.

김 기자, 히딩크 감독이 한국 대표팀을 다시 맡겠다는 말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데, 실제로 성사 가능성이 있어 보입니까?

기자

지금으로서는 어렵다고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우리 대표팀의 경기 내용이 불만족스럽다고 해도, 월드컵 본선 진출이라는 결과를 만들어냈기에, 본선까지 맡기기로 한 기존 계약을 뒤집을 수 있는 근거도 약합니다.

오늘 우즈베키스탄에서 귀국한 김호곤 기술위원장은 히딩크 감독이 대표팀 사령탑 용의가 있다는 보도에 대해 근거도 없고, 가당치 않다고 일축했습니다.

축구협회는 또 몸값을 맞춰줄 수 없다고 말하고 있고, 또 몸값을 맞춰준다고 해도, 지금 신태용 감독과 계약을 파기하기는 어렵습니다.

또 본선행을 이루고 왔는데 환영해주지는 못할망정 너무 감독 자리를 놓고 흔드는 것 아니냐 이런 시각도 일부 있습니다.

그러나 그만큼 축구 팬들이 축구를 보는 눈이 높아졌다는 이야기가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앵커

히딩크가 다시 우리대표팀 감독을 다시 맡는다면 지금까지의 좋은 이미지도 훼손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꽤 있는 것 같습니다.

기자

히딩크 감독이 국민이 원한다면, 이라는 전제를 달았는데, 이 이야기가 처음 나온 시점은 신태용 감독이 부임하기 전이었습니다.

일단 연봉을 축구협회에서 맞춰주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국민이 원한다는 전제가 있다는 것은, 연봉이 걸림돌은 아니라는 뜻으로 볼 수 있습니다.

히딩크 감독이 돈이 목적이었다면 중국 프로구단의 제의를 수락했겠지요. 러시아 대표팀도 꾸준히 제의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히딩크는 그 제안 역시 거절해왔습니다.

한국에서는 이미 축구의 전설과도 같은 이미지를 갖고 있는 히딩크 감독이 다시 한국대표팀을 맡는다면 득보다는 실이 더 많을 가능성이 더 큽니다. 최소한 성적으로도 4강 이상의 성적을 내기는 어려울테니까. 기대하는 수준도 높지 않겠습니까.

이렇게 리스크가 많은데도, 맡을 수 있다는 것은 두 가지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먼저, 한국 선수들의 잠재력과 성장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봤을 것입니다. 젊은 피 이승우 백승호 황희찬 등 유럽파들도 많고, 빅리그에서 뛰는 손흥민도 있습니다. 그런 보배들을 꿸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지 않았을까요?

손흥민이 토트넘에서 자주 보여주는 골 장면, 공을 쳐놓고 슈팅하거나, 속도감 있게 가다가 터닝슛을 하거나 뭐 그런 장면이 이상하게 대표팀만 오면 안 나옵니다. 전술적인 영향일 가능성이 크겠지요.

아무튼 히딩크 감독은 한국 선수들의 잠재력과 성장 가능성을 주목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그리고 또 한 가지 이유로는 그만큼 한국 축구에 대한 애정이 깊다는 것입니다. 결과도 결과지만 내용으로 팬들에게 어필할 자신감, 뭐 그런 것이 있었기에 한국에서 자신의 이미지 훼손과도 같은 우려를 버리지 않았을까요?

또 위기 때 투입돼 소방수 역할을 잘해낸 적이 많습니다. 2009년 첼시의 fa컵 우승 때도 그랬습니다.

앵커

히딩크가 온다면, 우리가 얻을 것이 뭐가 있을까요? 일부 팬들은 청와대 청원까지 한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기자

청원이나 서명운동도 있을 조짐이 보입니다.

우선 선수 발굴과 체질 개선, 주전 경쟁으로 인한 기량 발전 등을 기대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만약에 히딩크 감독이 온다면 무엇보다도 2002년 거리에서 보여줬던 태극기의 물결이 다시 한 번 재현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습니다.

지난 탄핵 정국을 통해 보수와 진보로 나눠져 있던 광장이 다시 축구를 통해 하나가 될 수 있는, 그래서 통합의 대한민국을 다시 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갖게 됩니다.

4강까지는 못 가더라도, 내용이 있고 철학이 있는 축구로 충분히 국민들을 행복하게 해줄 수는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지금까지 스포츠부에서 YTN 김동민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