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이건희 사퇴로 IOC 위원 1명뿐...스포츠 외교 약화 우려
    이건희 사퇴로 IOC 위원 1명뿐...스포츠 외교 약화 우려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이건희 삼성 회장이 국제올림픽위원회 IOC 위원직을 사퇴하면서 우리나라 IOC 위원은 1명만 남게 됐습니다.

    선수위원 자격으로 선출된 유승민 위원뿐인데요, 체육계에서는 한국 스포츠 외교력 약화를 우려하고 있습니다.

    안윤학 기자입니다.

    기자

    투병 생활로 정상적인 대외 활동이 어려워진 이건희 삼성 회장.

    결국 정년 5년을 남겨둔 채 21년 동안 지켜온 IOC 위원직을 사퇴했습니다.

    이 회장의 사퇴로 우리나라를 체육계를 대변하는 IOC 위원은 유승민 위원, 단 1명만 남았습니다.

    IOC 위원 정원은 모두 115명으로 개인 자격 70명에 선수위원 15명, 국제경기단체 IF 대표 15명과 국가올림픽위원회 NOC 자격 15명으로 구성됩니다.

    유 위원은 지난해 선수위원 자격으로 처음 선출됐습니다.

    이런 탓에 체육계에서는 스포츠 외교력이 약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유 위원이 아직 경험이 많지 않은 데다, 막강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전 세계 IOC 위원과 활발히 교류했던 이 회장의 공백을 메우기 쉽지 않다는 겁니다.

    각종 국제 대회에서 주변 강대국과 대등한 기량을 펼쳐온 한국 스포츠 위상에 맞는 인사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현재 95명인 IOC 위원 가운데 중국이 3명, 일본은 1명인데, 모두 거물급입니다.

    위자이칭 IOC 부위원장과 다케다 쓰네카즈 일본올림픽위원회 위원장처럼 국제 무대에서 알려진 이들이 자국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있는 겁니다.

    최근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NOC 위원장 자격으로 IOC 위원 도전에 나섰지만, 집행부의 추천을 받지 못해 탈락했습니다.

    YTN 안윤학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