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나이는 숫자일뿐...K리그 '베테랑 시대' 활짝
    나이는 숫자일뿐...K리그 '베테랑 시대' 활짝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분기점을 넘어선 올 시즌 K리그 클래식에서 30대 베테랑 선수들의 활약이 눈에 띄고 있습니다.

    시간을 거꾸로 돌리며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습니다.

    김재형 기자입니다.

    기자

    감각적인 터치로 수비수를 벗겨낸 뒤 왼발 발리슛으로 골망을 흔듭니다.

    한때 한국 축구 부동의 스트라이커였던 박주영이 지난 16일 제주를 상대로 터뜨린 득점포입니다.

    침착함과 결정력 모두 전성기를 연상케 합니다.

    박주영은 지난 2일에도 선두 전북을 상대로 비슷한 방식으로 극적인 결승골을 넣었습니다.

    이번 달에만 2골, 이전보다 출전 시간은 줄었어도 필요한 순간 결정적인 한 방을 터뜨리고 있습니다.

    잊혀 가던 32살 축구 천재는 어느새 신태용호 공격수 후보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왼발의 달인 염기훈도 베테랑의 향기를 뿌리며 신태용 감독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3년 연속 도움왕에 도전하는 올해도 도움 7개를 기록하며 펄펄 날고 있습니다.

    전매특허인 왼발의 위력은 34살의 나이에도 해가 갈수록 강해지고 있습니다.

    염기훈은 앞으로 도움 5개만 추가하면 K리그 최초로 도움 100개 고지를 밟습니다.

    살짝 띄워준 패스를 감각적인 발리슛으로 연결합니다.

    내년이면 우리 나이로 마흔. K리그 최고령 선수인 이동국의 시계도 여전히 거꾸로 가고 있습니다.

    전인미답의 통산 200골에 5골을 남겨둔 이동국은 대표팀에 발탁할 K리거를 묻는 국내 포털사이트의 설문조사에서 선두를 다투고 있습니다.

    YTN 김재형[jhkim03@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