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남달라' 박성현-'즐기는' 최혜진...세계 제패한 골프여제들
    '남달라' 박성현-'즐기는' 최혜진...세계 제패한 골프여제들

    동영상시청 도움말

    오늘 '남다르다'라는 단어 하나로, US여자오픈을 풀어보겠습니다.

    먼저 '남달라' 박성현입니다.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US여자 오픈에서 우승한 박성현 선수의 별명이 '남달라'라고 하네요.

    "모든 일에서 성공하려면 남달라야 한다"는 은사님의 조언을 신조처럼 여긴 박성현 선수.

    체격도, 샷 거리도, 기량도 보통 선수와는 다르다는 뜻에서 ‘남달라'란 별명이 붙었고, 애칭처럼 '남다른' 선수로 성장했습니다.

    배짱도 남달랐습니다.

    두둑한 배짱을 바탕으로 극적인 역전승을 일구었고, LPGA 데뷔 첫 우승컵을 메이저 대회에서 들어 올렸습니다.

    태극낭자들은 '남다른 실력'도 화제입니다.

    US오픈 최종 순위 10위 안에 우리나라 선수가 8명입니다.

    특히 준우승을 차지한 최혜진 선수, 18살의 아마추어인데, 이쯤 되면 US오픈이 아니라, '코리아오픈'으로 불러야 할 것 같습니다.

    먼저 박성현 선수의 활약상부터 짚어보죠.

    이경재 기자입니다.

    기자

    전날 3라운드에서 후반에만 버디 6개를 잡아낸 완벽한 샷이 그대로 이어졌습니다.

    평균 260야드의 장타를 치면서 페어웨이는 14번 가운데 단 한 번만 놓쳤습니다.

    깃대를 직접 겨냥하는 송곳 아이언샷에 퍼트도 정확하게 길을 따라 흘렀습니다.

    전반에 버디 3개, 보기 1개로 두 타를 줄인 박성현은 12번 홀에서 버디를 잡아 처음으로 공동 선두에 올랐습니다.

    그리고 15번 홀에서 7m짜리 버디퍼트를 홀에 떨어뜨리면서 가장 앞서나갔습니다.

    까다로운 17번 홀에서도 버디를 추가해 선두를 굳혔습니다.

    파5 18번 홀, 세 번째 샷이 그린 뒤로 굴러 위기를 맞았지만, 정확한 어프로치로 우승을 확정했습니다.

    최종합계 11언더파로 역대 한국 선수 9번째 US여자오픈 챔피언.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올해 LPGA투어에 뛰어든 박성현에겐 조금 늦었지만, 강렬한 데뷔 첫 승이었습니다.

    [박성현 / US여자오픈 우승 ; 솔직히 아직 믿기지 않고요. 1, 2라운드에 잘 안 풀렸기 때문에 3, 4라운드에는 정말 제 샷들이 나와줄 거라고 믿었기 때문에 좋은 경기 결과로 끝마쳤다고 생각하고요.]

    우승 상금 10억2천만 원을 거머쥔 박성현은 일찌감치 신인상을 굳히고 상금과 평균 타수, 올해의 선수 경쟁에도 본격적으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YTN 이경재[lkjae@ytn.co.kr]입니다.

    앵커

    남다른 성장세 덕에 주목도 받았지만, 성공의 길은 순탄치는 않았습니다.

    고등학교 2학년 때 국가대표로 선발됐지만, 부진한 성적 끝에 태극마크를 반납해야 했고, 프로 데뷔 이후에는 교통사고로 오랫동안 병상 신세를 져야만 했는데요.

    하지만 차분히 실력을 끌어올리며 이름을 알리다, 지난해 KLPGA투어에서 7승을 거두며 '박성현 신드롬'을 일으킵니다.

    성적도 성적이지만, '남다른' 경기 스타일도 한몫 했습니다.

    300야드에 가까운 폭발적인 장타에, 공격적인 스타일로 두둑한 배짱까지 갖추면서, 우승을 예고해 왔고요, 미소년같은 외모로도 높은 인기를 구가했습니다.

    배짱이 두둑한 박성현 선수도, 엄마 앞에서는 눈물을 왈칵 쏟았습니다.

    우승 후에 가장 먼저 찾은 사람도 어머니였는데요, 어머니의 권유로 골프를 시작했고, 데뷔 후 첫 우승도 어머니 앞에서 이뤄냈으니, 얼마나 감격스러웠을까요.

    '성현아, 잘했다' 엄마의 말 한 마디에 긴장이 사르르 풀리고, 그제서야 우승을 실감했다고 합니다.

    '골프광'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기립박수도 화제가 됐습니다.

    코스를 이동하던 박성현 선수를 보자, 자리에서 일어서 박수를 보내는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된 건데요.

    이를 본 박성현 선수도 손을 흔들며 화답합니다.

    미국 선수들의 선전을 기원하며 대회를 지켜본 트럼프 대통령, 속이 쓰렸을 것 같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모자 보시죠.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들자'라는 구호가 무색하게, 자신 소유의 골프장에서 치러진 대회에, 10위권 안에 미국 선수는 한 명도 없었습니다.

    아마 박성현 선수의 우승을 부러운 눈으로 지켜보지 않았을까요?

    트럼프 대통령의 눈길을 받은 선수, 또 있습니다.

    바로 준우승을 차지한 18살 아마추어, 최혜진 선수입니다.

    트럼프 대통령도 SNS에 글을 올려 최혜진 선수의 선전을 기원하기도 했는데요, 어떤 선수이고, 어떤 활약을 펼쳤는지, 김재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최혜진이 2번 홀에서 장거리 퍼트로 첫 버디를 잡아냅니다.

    7번 홀에서도 버디를 낚으면서 전반을 두 타 차 단독 선두로 마감합니다.

    15번 홀에서는 러프에서 기술적인 어프로치샷으로 공을 그린에 떨어뜨리고 다시 버디.

    도망가던 박성현과 다시 공동 선두에 오릅니다.

    하지만 파3 16번 홀이 최혜진의 돌풍을 가로막았습니다.

    티샷이 조금 짧아 물에 빠져 한 번에 두 타를 잃었습니다.

    1967년 프랑스의 라코스트 이후 50년 만에 아마추어 우승이라는 새 역사도 함께 사라졌습니다.

    마지막 홀 버디로 최종합계 9언더파 단독 2위.

    하지만 국내 예선전을 통과해 대회에 출전한 최혜진은 프로에 뒤지지 않는 실력을 마음껏 펼치며 한국 골프의 위상을 한껏 높였습니다.

    경기장 소유주인 트럼프 대통령도 직접 경기를 관람하며 자신의 SNS로 최혜진의 선전을 알렸습니다.

    고1 때 나간 인천아시안게임 은메달과 올해 김효주 이후 5년 만에 국내 프로 대회 우승.

    세계 최고 무대에서 다시 이름을 알리며 여고생 최혜진이 차세대 유망주로 우뚝 섰습니다.

    YTN 김재형입니다.

    학산여고 3학년 최혜진 선수는 중학교 3학년 때부터 태극마크를 단, '될성부른 떡잎'으로 통했습니다.

    이번 US오픈에서 최혜진 선수의 성적은 9언더파 279타입니다.

    박성현 선수보다 2타 뒤지면서 준우승을 차지했죠.

    많은 사람들은 50년 만에 아마추어 선수의 US오픈 제패를 볼 수 있느냐, 없느냐를 따졌지만, 최혜진 선수는 이미 새로운 기록을 써내려가고 있습니다.

    72홀 대회로 치러진 US여자오픈 사상 아마추어 선수가 작성한 최저타 기록이기 때문입니다.

    최혜진 선수는 다음 달 23일, 만 18세가 됩니다.

    9월쯤 프로로 전향할 것으로 알려져 KLPGA투어의 특급 스타는 물론, 세계적인 차세대 골프 여제 자리도 예약해놓은 상태인데요.

    무엇보다 눈에 띄는 건 최혜진 선수의 마인드입니다.

    구름 관중 앞에서 대담하게 경기를 풀어가는 '강심장'의 면모를 보여줬는데요.

    "이렇게 많은 관중이 나를 따라다닐 줄은 생각도 못 했다. 나를 응원하는 팬들이 있다는 것이 얼마나 즐거운 일인지 알았다."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사람이 '즐기는' 사람이라고 하죠.

    아마추어 신분이라 우승상금이 0원인데도, 상금은 개의치 않는다는 최혜진 선수.

    골프와 구름관중을 즐길 줄 아는 '남다른' 18세 여고생의 돌풍은 이제부터가 시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