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박성현, US여자오픈 정상
    박성현, US여자오픈 정상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박성현 선수가 LPGA투어 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인 US 여자오픈에서 정상에 올랐습니다.

    한국 선수로는 역대 9번째 우승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경재 기자!

    짜릿한 역전 우승이었죠?

    기자

    박성현 선수 최종 4라운드에서 선두와 세 타 차 4위로 출발했습니다.

    전날 3라운드에서 후반에만 버디 6개를 잡았는데, 오늘도 그 기세를 이어갔습니다.

    전반에 두 타를 줄여서 선두와 타수를 줄인 뒤에 12번 홀에서 버디를 잡아 아마추어 최혜진, 그리고 중국의 펑산산 등과 공동 선두에 올랐습니다.

    그리고, 15번과 17번 홀에서 잇따라 버디 퍼트를 성공하면서 결국 최종합계 11언더파로 정상에 올랐습니다.

    올해 본격적으로 미국 무대에 진출해서 LPGA투어 데뷔 첫 승을 메이저 무대에서 이뤄냈고요.

    한국 선수 역대 9번째로 US여자오픈 챔피언으로 우뚝 섰습니다.

    지난해 우승 경쟁을 펼치다가 마지막 18번 홀에서 공을 물에 빠뜨려서 우승을 놓친 아쉬움도 깨끗하게 털어냈습니다.


    앵커

    아마추어 선수로는 50년 만에 대회 우승에 도전했던 최혜진 선수는 조금 아쉽게 됐네요?

    기자

    박성현 선수만큼 최혜진 선수도 큰 관심을 받았는데요.

    3라운드까지 공동 2위로 말씀하신 것처럼 50년 만에 대회 우승에 도전했습니다.

    전반에만 두 타를 줄여서 단독 선두, 후반에도 박성현과 선두 경쟁을 이어갔는데요.

    파3 16번 홀에서 티샷을 물에 빠뜨리는 바람에 한 번에 두 타를 잃었습니다.

    결국 최종합계 9언더파로 단독 2위에 올랐습니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단체전 은메달과 2015년 세계주니어선수권 개인, 단체 2관왕에 오른 유망주인데요.

    올해 KLPGA투어에서도 한 차례 정상에 오르고 US여자오픈 지역 예선에서 1위를 차지해 이번 대회에 출전했는데, 값진 성과를 얻었습니다.

    2위를 달리던 중국의 펑산산이 마지막 홀에서 트리플 보기를 하면서 유소연과 허미정이 합계 7언더파, 공동 3위로 대회를 마쳤습니다.

    지금까지 YTN 이경재[lkjae@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