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양희영·최혜진 1타 차 공동 2위...'줄버디' 박성현 4위 '점프'
    양희영·최혜진 1타 차 공동 2위...'줄버디' 박성현 4위 '점프'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양희영과 아마추어 최혜진이 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인 US여자오픈 3라운드에서 공동 2위에 올랐습니다.

    '슈퍼 루키' 박성현도 줄버디 쇼를 펼치며 4위로 뛰어올라, 마지막 날 치열한 우승 경쟁을 예고했습니다.

    지순한 기자입니다.

    기자

    파4 17번 홀 양희영이 버디를 잡으며 8언더파 공동 1위로 올라섭니다.

    하지만 마지막 홀에서 역시 버디를 한 펑산산이 한 타 차 단독 선두를 놓치지 않았습니다.

    양희영과 함께 아마추어 최혜진도 두 타를 더 줄여 8언더파 공동 2위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양희영 / 8언더파, US여자오픈 공동 2위 : 조금 시작이 좋지는 않았는데, 마무리를 아주 잘한 것 같아요. 내일도 코스에 나가서 지난 3일처럼 열심히 하겠습니다.]

    [최혜진 / 8언더파, US여자오픈 공동 2위 : 내일도 오늘처럼 돌아가기보다 공격적으로 하면 오늘 같은 성적 날 수 있을 것 같아요.]

    '슈퍼 루키' 박성현도 중간 합계 6언더파 4위로 뛰어올랐습니다.

    [박성현 / 6언더파, US여자오픈 4위 : 후반에 퍼트가 잘 떨어져 많은 버디가 나왔고요, 내일이 기대된다는 마음이 들었습니다.]

    또 세계 랭킹 1위 유소연과 이정은 그리고 이미림이 5언더파로 공동 5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데일리 베스트 스코어인 5언더파를 친 박성현과 이미림의 상승세가 무섭습니다.

    공동 10위까지 13명 중 태극 낭자가 무려 9명이 나 포진했습니다.

    양희영이 40전 41기 만에 메이저 무관의 한을 풀지, 50년 만에 최혜진이 다시 아마추어 우승을 일굴 수 있을지, 아니면 '슈퍼 루키' 박성현이 지난해의 아쉬움을 털어내며, 메이저 대회에서 첫 우승을 해낼지에 세계 골프팬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YTN 지순한[shchi@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