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골프장의 변신 '초록 잔디 위에서 캠핑하고 결혼하고'
    골프장의 변신 '초록 잔디 위에서 캠핑하고 결혼하고'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푸른 초원 위에 그림같이 텐트가 들어섰는데, 다름 아닌 골프장입니다.

    푸른 잔디 위에서 즐기는 캠핑에서 야외 결혼식까지 색다르게 변신한 골프장을 이형원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18번 홀까지 쫙 펼쳐진 그린 위에 하나둘 텐트가 들어섭니다.

    어른들의 땀이 녹아든 텐트가 제 모양을 잡아가는 동안 신이 난 아이들은 더위도 잊은 채 푸른 하늘과 잔디 사이를 가르고 다닙니다.

    [박찬준 / 인천 부평동 : 오는 길은 멀었는데 그래도 여기 와서 좋아요.]

    [박시윤 / 인천 부평동 : 잔디밭에서 뒹굴지를 못했거든요, 집에서는. 근데 여기 오니깐 뛸 수도 있고 잔디밭에 뒹굴어서 놀 수도 있어요.]

    시원한 워터 슬라이드에 뛰어드는가 하면, 신나는 비트에 몸을 내맡겨도 봅니다.

    [김상민 / 충남 서산 : 잔디밭이 너무 푸르니까 기분이 너무 편안해지고 재미있는 거 같아요. 그리고 이렇게 음악 소리도 들리고….]

    초록 자연이 곧 웨딩홀이 되는 '골프장' 결혼식은 이젠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습니다.

    번잡한 도심의 식장을 벗어나 나들이 온 듯 즐길 수 있어 많이들 찾게 되는 겁니다.

    남들과 다르게, 조금 더 특별하게.

    색다른 추억을 쌓는 공간으로 골프장이 변화를 꾀하고 있습니다.

    YTN 이형원[lhw90@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