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기록 행진' 손흥민, 마지막 목표는 톱10 진입
    '기록 행진' 손흥민, 마지막 목표는 톱10 진입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토트넘의 손흥민이 한국인 유럽 무대 시즌 최다 골 기록을 갈아치우며 저력을 발휘하고 있습니다.

    이제 헐시티를 상대로 리그 최종전만을 남겨놓고 있는데요.

    다음 목표는 득점 순위 10위권 진입입니다.

    김재형 기자입니다.

    기자

    우상 차범근 전 감독을 넘어선 손흥민은 올 시즌 21골 가운데 14골을 리그에서 수확했습니다.

    현재 득점 순위는 공동 12위, 첼시의 아자르, 선덜랜드의 데포 등 9위권과 격차는 단 1골에 불과합니다.

    손흥민이 리그 최종전에서 한 골만 넣는다면 단숨에 10위권 진입도 가능한 상황입니다.

    득점 10위권 진입의 꿈을 이룬다면 손흥민은 또 한 번 아시아 최초의 선수로 이름을 올립니다.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10골 이상을 넣은 선수는 단 20명, 한 팀당 한 명꼴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득점 순위 10위 진입은 리그를 대표하는 공격수로 발돋움할 기회이기도 합니다.

    더 나아가 차범근 전 감독의 유럽 무대 통산 득점 기록도 손흥민에겐 도전 과제입니다.

    독일을 시작으로 잉글랜드까지 통산 70골 고지를 찍은 손흥민은 차범근 전 감독의 최다골 기록까지 28골을 남겨두고 있습니다.

    부상 없이 지금 경기력을 유지한다면 1~2년 안에 무난히 새 기록의 주인공이 될 전망입니다.

    양발을 자유자재로 사용하고 페널티킥 득점이 없다는 점에서 올 시즌 활약은 의미가 큽니다.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유종의 미를 거둘지 물오른 손흥민의 발끝이 주목됩니다.

    YTN 김재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