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은퇴' 주희정 "농구 인생, 최선 다해 후회 없어"
    '은퇴' 주희정 "농구 인생, 최선 다해 후회 없어"

    동영상시청 도움말

    프로농구 서울 삼성의 노장 주희정이 최선을 다한 만큼 후회는 없다며 30년 선수 생활을 마감했습니다.

    주희정은 서울 강남구 KBL 센터에서 은퇴 기자회견을 열고 다재다능한 지도자로 돌아오겠다며, 명 지도자로 제2의 농구 인생을 시작할 포부를 밝혔습니다.

    주희정은 지난 1997년 원주 동부의 전신인 나래 블루버드에 연습생 신분으로 입단한 뒤 20시즌을 뛰었습니다.

    정규리그 기준 최다 어시스트, 최다 스틸 등의 기록을 세운 주희정은 신인왕과 정규리그·플레이오프 최우수선수로 선정되며 맹활약했습니다.

    [주희정 / 서울 삼성 썬더스 : 선수로서의 주희정은 이제 막을 내리고 물러납니다. 열심히 노력하며 살아온 대로 더욱 열심히 노력해서 많은 것을 보고 많이 배우고 익혀서 다재다능하고 멋진 지도자로 돌아오겠습니다.]

    이형원 [lhw90@y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