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김태균, 70경기 연속 출루...'이치로 넘었다'
    김태균, 70경기 연속 출루...'이치로 넘었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프로야구 한화의 김태균이 70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갔습니다.

    일본의 '타격 기계' 이치로의 기록도 넘어섰습니다.

    이경재 기자입니다.

    기자

    5회 두 번째 타석에서 김태균이 초구를 받아쳐 좌익수 앞에 안타를 만듭니다.

    지난해 8월 7일 이후 70경기 연속 출루.

    타격 기계 이치로가 보유한 일본 프로야구의 기록도 뛰어넘었습니다.

    김태균은 메이저리그의 84경기, 타이완의 린즈성이 보유한 세계 기록 109경기 연속 출루 기록에 계속 도전합니다.

    하지만 경기에선 넥센이 웃었습니다.

    선발 최원태가 8회까지 1실점.

    서건창은 1회 2루타를 치고 나가 첫 득점을 올렸고, 5회엔 솔로포까지 쏘아 올렸습니다.

    관심을 모은 1, 2위 맞대결에선 이범호가 경기를 끝냈습니다.

    2대 1로 뒤진 6회 솔로포로 동점을 만든 이범호는 연장 11회에 외야에 큼지막한 안타로 3루타를 치고 나간 안치홍을 홈으로 불러들였습니다.

    5회 NC 이상호와 손시헌의 환상적인 병살 플레이.

    두산은 6회 김재환이 총알 송구로 홈을 노리던 이재율을 잡아냅니다.

    탄탄한 수비와 불펜진의 호투로 추가점을 내지 못하면서 4회 권희동의 투런포 한 방이 결승점이 됐습니다.

    롯데는 문규현의 홈런 등으로 kt를 6대 0으로 물리치고 3연패에서 벗어났고, 삼성도 모처럼 집중력 높은 타력을 앞세워 SK를 8대 2로 꺾고 2연패를 끊었습니다.

    YTN 이경재[lkjae@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