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컴퓨터 가드'와 '터보 가드'의 동상이몽
    '컴퓨터 가드'와 '터보 가드'의 동상이몽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지난 여섯 달 동안 쉼 없이 달려온 프로농구가 이제 마지막 승부만을 남겨놓고 있습니다.

    가드 출신 김승기, 이상민 감독의 맞대결로도 관심을 끄는 인삼공사와 삼성의 챔피언결정전 승부를 허재원 기자가 전망해봤습니다.

    기자

    일곱 번의 대결 중 4승을 먼저 거둬야 하는 챔피언결정전 승부.

    정규리그 우승팀 인삼공사는 4강 플레이오프에서 모비스에 3연승을 거뒀습니다.

    일주일 이상 충분한 휴식을 취하며 챔피언결정전을 여유 있게 준비했습니다.

    [김승기 / KGC인삼공사 감독 : (삼성이 4강에서) 5차전 끝까지 가는 경기를 했기 때문에 통합우승을 할 수 있는 발판을 확실하게 만든 것 같아요.]

    반대로 삼성은 6강 플레이오프에서 전자랜드, 4강에서 오리온을 맞아 모두 5차전까지 가는 혈전을 치렀습니다.

    정규리그 경기보다 체력 소모가 훨씬 큰 플레이오프 경기를 3주 동안 무려 10경기나 소화했습니다.

    더구나 단 이틀만 쉬고 챔프전에 곧바로 돌입하는 만큼, 정신력으로 극복해내겠다는 각오입니다.

    [이상민 / 삼성 감독 : 체력만 갖고는 우승을 못 한다는 걸 말씀드리고 싶고, 정신력과 집중력은 많이 쉰 안양보다는 우리가 낫다고 판단합니다.]

    정규리그 맞대결에서는 삼성이 4승 2패로 앞서있지만, 마지막 6라운드에는 인삼공사가 삼성을 크게 이겼습니다.

    키플레이어로 꼽히는 삼성의 크레익, 인삼공사의 사익스를 어떻게 막아내느냐가 가장 중요합니다.

    [주희정 / 삼성 가드 : (사익스도) 분명히 약점이 어딘가에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다혈질적인) 성격이나 그런 부분을 건드려서….]

    [오세근 / KGC인삼공사 센터 : (크레익이) 처음 겪는 스타일의 선수이기 때문에 힘들었던 건 사실이고, 5~6경기를 하다 보니 성향을 많이 알게 되더라고요.]

    '컴퓨터 가드' 이상민과 '터보 가드' 김승기의 감독 대결로도 관심을 끄는 두 팀의 챔프전 승부는 토요일 1차전을 시작으로 7전 4선승제의 열전에 돌입합니다.

    YTN 허재원[hooah@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