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막아야 산다"…오영란-강일구의 핸드볼 인생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2-17 23:34
앵커

46의 나이에 핸드볼 코트에서 여전히 청춘인 선수가 있습니다.

'우생순'의 주인공 오영란 선수인데요.

남편 강일구 감독은 남자팀 최연소 사령탑으로 초반 돌풍을 몰아치고 있습니다.

막아야 사는 부부, 이경재 기자가 소개합니다.

기자

오영란은 올해도 든든하게 인천시청의 골문을 지키고 있습니다.

전성기보다 순발력은 조금 떨어졌지만, 오랜 경험에서 나온 예측력은 따라올 선수가 없습니다.

경기당 평균 14.5개의 슛을 막아내서 이 부문 1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팀에 가장 어린 선수와는 26살 차이.

점점 몸 관리도 어렵고 플레잉 코치 역할까지 1인 2역을 하느라 힘도 들지만, 아직 할 일이 많고 애정도 넘칩니다.

[오영란 / 인천시청 플레잉 코치 : 저희 팀은 어리니까 경기하면서 성숙해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이고요.) 운동 끝나면 힘은 드는데, 선수들하고 뛰는 게 아직 재미있어요.]

아내가 경기하는 모습을 안쓰럽게 지켜보는 남편, 인천도시공사의 강일구 감독입니다.

아내가 최고령 선수지만, 남편은 최연소 감독.

초반 3연승의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데, 특히 명 골키퍼 출신답게 경기당 최소 실점으로 팀을 지휘하고 있습니다.

[강일구 / 인천도시공사 감독 : 제가 추구한 것처럼 골키퍼가 방어해서 미들 속공을 하고 팀 플레이 위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막아야만 사는 핸드볼 부부.

올해 남편의 바람은 아내의 변함없는 건강, 아내의 꿈은 아직 못 이룬 남편의 우승입니다.

YTN 이경재[lkja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