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뉴스 > 스포츠
    '레슨도 프로' 최경주, "스윙보다 그립이 중요"

    CLOSE

    VOD

    [앵커멘트]

    PGA 투어 프로 최경주 선수가 일일 레슨 프로로 변신했습니다.

    스윙보다 더 중요한 것은 그립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동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PGA 투어 프로 최경주 선수는 가르치는 것도 프로였습니다.

    한 스포츠용품회사의 신제품 발표 행사에 초청된 일반인들.

    대부분 핸디캡 싱글 수준의 수준급 실력이지만 최경주의 날카로운 안목에 약점은 금방 드러납니다.

    원 포인트 레슨을 받은 일반 골퍼들.

    대부분 그립만 바꿨을 뿐인데도 공의 방향도 다르고, 맞는 느낌도 다르다는 것이 신기할 뿐입니다.

    [인터뷰:이희유, 서울 장안평동]
    "악성 훅이 가끔씩 일어나고 했었는데 그것에 대해 여쭤보니까 그립에서 오는 것이라고, 그립을 그렇게 잡고 해보니까 악성 훅은 안 나고 슬라이스 쪽으로 나는 것을 보니까 역시 전문가라는 생각이 듭니다."

    어프로치샷은 여러 번 스윙해 자신의 타점을 정확하게 아는 것이 중요하고, 공이 똑바로 가는 것보다 올바른 그립으로 자신있게 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이야기합니다.

    [인터뷰:최경주, PGA 투어 프로]
    "스윙은 사실 돌면서 변하기 때문에 이렇다 저렇다 할 수 없는데 그립은 정확하게 잡지 않으면 안 된다는 것이죠. 그런 것을 많이 생각하고 전파하려고 합니다."

    7개월 만에 고국 나들이에서 우승은 못했지만 언제나 자신을 믿어주는 팬들에게 감동했다는 최경주.

    예정된 시간을 훌쩍 넘겨 2시간 반가량 진행된 일일레슨은 팬들에 대한 최경주의 애정과 골프에 대한 꼼꼼함을 새삼 엿볼 수 있는 자리였습니다.

    최경주는 이제 미국으로 떠나 PGA 투어 8승째에 도전합니다.

    YTN 김동민입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벤트 응모작
    전체보기
      이시각 주요뉴스

      횡성 저수지서 식인물고기 '피라니아도 발견'

      횡성 저수지서  식인물고기 '피라니아도 발견'
      강원도 횡성에 있는 저수지에서 아마존 물고기가 발견됐다는 YTN 보도 이후, 연구팀이 정밀 조사에 나선 결과 이번엔 대표적인 남미 육식어종인 '피라니아'가 발견됐습니다. 국립생태원과 강원대 어류연구센터는 오늘 오전 해당 저수지에서 정밀 조사를 벌인 결과 기존에 발견된 레드 파쿠와 함께 15㎝ 크기의 피라니아 2마리를 추가로 발견했습니다. 남미가 원산지인 피라니아는 톱니 모양의 이빨...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국민신문고
      프리미엄클릭
      강소기업이 힘!이다
      실시간 주요정보
      DMB 프로야구
      이슈&클릭
      나의 오늘의 운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