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연예뉴스] 조수미·려욱 한 무대에..."클래식 메신저 역할 기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4 20:24
앵커

소프라노 조수미 씨와 최근 전역한 슈퍼 주니어 멤버 려욱이 한 무대에 섭니다.

솔로 가수로 입지를 굳힌 가수 선미가 새로운 앨범으로 돌아왔습니다.

이광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케스트라 연주에 맞춰 조수미와 려욱이 흥겹게 노래를 부릅니다.

한국을 대표하는 소프라노와 아이돌 가수의 만남.

평소 다른 장르의 음악에도 관심이 많은 조수미의 제안으로 성사된 무대인데, 려욱이 클래식 메신저 역할을 해 주길 바란다고 말합니다.

[조수미 /소프라노 : 젊은이들이 조금 힘들어하고 모르는 장르의 공연을 이렇게 대중적이고 아이콘 같은 분이 나와서 해 주시면 자연스럽게…]

[려욱 / 슈퍼주니어 : 전역하자마자 좋은 무대에 설 수 있게 돼 영광이고 조수미 선생님과 듀엣을 한다고 하니까 9월은 뜻깊은 달이 될 것 같아요.]

'음악으로 떠난 파리 여행'을 주제로 한 이번 무대에서는 샹송은 물론 프랑스 작곡가의 오페라 아리아, 프랑스 배경의 영화 OST 등이 선보일 예정입니다.

솔로 가수로 우뚝 선 원더걸스 출신 선미가 8개월 만에 돌아왔습니다.

이번 앨범은 지난해 발표한 곡 '가시나', 올해 1월 '주인공'을 잇는 3부작 프로젝트의 완성.

[선미 / 가수 : 어떤 모습으로 대중 앞에서 서야 할지 고민이 많았는데 앨범 준비 중에 사이렌이라는 좋은 곡을 (만났어요.)]

선미는 이번 앨범에서 타이틀 곡을 포함해 전곡의 가사를 썼고 작곡과 편집도 참여하며 자신만의 음악 세계를 담아냈습니다.

엑소의 멤버이자 배우 도경수는 첫 사극에 도전합니다.

완전무결한 조선의 왕세자에서 한순간에 기억을 잃고 백성들 사이에 섞이게 되는 이율 역할을 맡았습니다.

[도경수 / 가수 겸 배우 : 캐릭터와 대본이 매력적이란 면이 있었고요. 첫 사극이라 긴장이 되긴 하지만 사극이란 장르에 도전하고 싶었습니다.]

상대역인 홍심 역할은 배우 남지현이 맡아 전대미문, 100일간의 로맨스를 연기합니다.

YTN 이광연[kyle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