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조계종 설정 총무원장 사상 첫 불신임 가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16 22:31
앵커

각종 의혹에 휩싸였던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에 대한 불신임안이 임시 중앙종회에서 가결됐습니다.

불신임안은 오는 22일 원로회의에서 원로의원 과반 이상이 찬성하면 최종 확정되고 60일 안에 새로운 총무원장을 뽑게 됩니다.

김상익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불신임안은 중앙종회 재적 의원 75명 전원이 출석한 가운데 통과에 필요한 3분의 2 찬성보다 6표가 많은 56명의 찬성으로 가결됐습니다.

총무원장 불신임 결의안이 중앙종회에서 가결된 건 조계종단 역사상 처음 있는 일입니다.

최종 해임을 위해서는 22일 원로회의에서 전체 23명 중 과반인 12명 이상의 찬성이 필요한데 지금으로선 무난한 인준을 예상하는 시각이 많습니다.

[초격 스님 / 중앙종회 부의장 : 이번 기회를 통해서 조계종이 탈바꿈하고 사회의 존경을 받을 수 있는 조계종이 될 수 있게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겁니다.]

불신임 결의안을 발의한 측은 앞서 발의안에서 "설정 스님이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명확하게 소명하지 못해 종단의 혼란을 야기했고 16일 용퇴 약속도 번복해 종단의 신뢰를 실추시켰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불신임 결의안은 자승 전 총무원장이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으로 알려진 중앙종회 내 최대 종책 모임인 불교광장 소속 의원 43명이 제출했습니다.

각종 의혹이 불거지면서 용퇴 압박을 받아온 설정 스님은 즉각 퇴진 의사를 번복하고 올해 말까지 임기 수행을 발표하는 등 정면 돌파 의지를 보여왔습니다.

설정 스님은 종회에 앞서서도 총무원 인사를 단행하는가 하면 "종헌과 종법을 위반한 사항이 전혀 없고, 불신임안도 근거가 없다"고 거듭 주장했지만 이미 돌아앉은 불교계의 마음을 돌리는 데는 실패했습니다.

[설정 스님 / 중앙종회 임시회 인사말 : 저는 종헌과 종법을 위반한 사항이 전혀 없습니다. 불신임 사유가 조계종단의 위상에 걸맞는지 감정적이고 정치적인 부분은 없는지 살펴주시기 바랍니다.]

지난해 11월 취임한 설정 스님이 사유재산과 친자 의혹 등의 문제로 4년 임기 중 1년을 채 넘기지 못하고 퇴진 위기를 맞고 있는 가운데 불교계의 혼란도 당분간 계속될 전망입니다

YTN 김상익[si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