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백범 김구가 동지 후손에게 써준 친필 '광명정대' 귀환
Posted : 2018-08-13 14:08
백범 김구 선생이 1949년에 안중근 의사 순국 39주년을 기념해 쓴 글씨가 국내에 돌아왔습니다.

글씨 '광명정대(光明正大)'는 1949년 안중근 의사 순국 39주년을 맞아 김구 선생이 독립운동 동지였던 김형진의 손자 김용식에게 손수 써 선물한 것으로 '언행이 떳떳하고 정당하다'는 뜻입니다.

독립운동가 김형진은 1895년 김구와 함께 무력으로 일제를 격퇴할 것을 결의하고 의병에 가담했으나 1898년 일제에 체포돼 고문 끝에 생을 마감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