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천주교주교회의 "성체훼손 사건, 모든 신자 반성하자"
Posted : 2018-07-24 15:01
한국천주교주교회의는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가 최근 성체 훼손 사진과 조롱 글을 올려 사회적으로 큰 파문이 인 것과 관련해 모든 천주교 신자가 같은 날 성체 앞에서 기도하고 공동 보속을 하자고 제안했습니다.

보속은 죄를 보상하거나 대가를 치르는 일을 말하는 천주교 용어입니다.

주교회의에 따르면 공동 보속일은 다음 달 4일이며 모든 신자가 한 끼 단식과 금육을 하며 개별적으로 성체 조배 시간을 갖습니다.

주교회의는 그러나 이 제안이 주교회의가 내린 결정 사항은 아니며 권유 사항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함께 우리 시대의 천주교 신자들이 겪는 신앙 가치관의 혼란을 반성하자는 차원에서 공동 보속을 제안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