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14년 만에 돌아온 초능력 가족 '인크레더블2'...강렬한 문제작 '박화영'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21 22:42
앵커

디즈니·픽사 최초 히어로 무비 '인크레더블'이 14년의 긴 공백을 깨고 더 강력해진 속편으로 돌아왔습니다.

가출 청소년 무리의 이야기를 생생히 다룬 강렬한 영화 '박화영'도 개봉했습니다.

윤현숙 기자입니다.

기자

무려 14년 만입니다.

초능력 가족이 돌아왔습니다.

"다녀올께 여보 / 애들은 내가 볼께 걱정마"

국민 영웅으로 활약하는 아내 '헬렌'을 내조하며 아빠 '밥'이 세 아이 육아에 전념하던 어느 날.

슈퍼 파워 가족 앞에 새로운 악당이 나타납니다.

같은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아 전편의 기발한 설정과 재미를 이어가 '앤트맨과 와스프'를 누르고 흥행 1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 니들은 진짜 나 없으면 어쩔 뻔 봤냐?"

가출 팸, 가출 청소년 무리를 다룬 영화입니다.

엄마에게 버림받은 10대 소녀 박화영.

또래 아이들의 엄마 역을 자처하며 궂은 일도 마다하지 않지만, 친구로조차 인정받지 못합니다.

[이 환 / 영화 '박화영' 감독 : 10대 소녀한테 엄마라는 두 글자, 한 단어를 씌워주고 그다음에 그 소녀가 극복해가는 어떤 성장의 드라마를 사회적인 구조로 좀 만들어보고 싶었습니다.]

20kg 이상 살을 찌우고, 완벽히 배역에 동화된 모습을 보인 주연 김가희 등 신인배우들의 연기가 반짝입니다.

[김가희 / 영화 '박화영' 박화영 역 : 폭력적이고 에너지가 있음에도 동시에 내면적인 슬픔과 기쁨 이런 걸 다 표현할 수 있는 (캐릭터라) 배우로서는 종합 잔치가 아닌가….]

수위 높은 욕설과 폭력 흡연 등 자극적 장면이 가득하지만, 불편하다고 외면할 수 없는 10대의 생존기를 생생히 담은 작품입니다.

정략결혼을 피할 수 없던 파키스탄 남자가 혼수상태에 빠진 여자친구를 돌보며 진짜 사랑을 깨닫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입니다.

실화의 주인공인 쿠마일 난지아니가 직접 출연해 종교와 민족, 문화 차이를 극복한 사랑의 힘을 느끼게 해줍니다.

YTN 윤현숙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