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익산 쌍릉' 인골 '서동요'의 백제 무왕 가능성 커져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18 22:42
앵커

전북 '익산 쌍릉'의 실제 주인이 누구인지를 밝히는 조사가 100년 만에 이뤄져 오늘 1차 결과가 발표됐습니다.

무덤에서 나온 사람 뼈를 정밀 분석한 결과 '서동요'의 주인공인 백제 무왕의 것일 가능성이 높다는 추정이 나왔습니다.

보도에 김상익 기자입니다.

기자

익산 쌍릉 중 큰 무덤인 대왕릉에서 100여 개의 인골 조각이 담긴 나무 상자가 발견된 건 지난해 4월.

이 뼈를 정밀 분석했더니 키 161~170cm, 나이 50세 이상, 60~70대의 노년층 남성의 것이라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19세기 조선 시대 남성 평균 키도 161cm였던 점을 감안하면 7세기 사람치고 무척 건장한 체격으로 '풍채가 훌륭하다'고 기록한 무왕에 대한 삼국사기의 묘사에 부합됩니다.

또, 방사성탄소 측정 결과 620~659년 때 것으로 추정돼 무왕이 서거한 641년과도 비슷합니다.

[이우영 / 가톨릭의대 응용해부연구소 교수 : 퇴행성 질환을 갖고 계신 나이 드신 분이면서 그 시기에 고칼로리의 식이를 하셨던 분이 아닌가 추정했습니다.]

쌍릉은 1917년 일제가 처음 발굴했지만, 약식보고서 1장의 기록만 남겼습니다.

서동요의 주인공인 무왕 부부의 무덤으로 보는 학설이 유력했는데 2년 전 대왕릉에서 발견된 토기가 신라의 것이고, 사람 치아 2개가 여성의 것이라는 결과가 나와 혼란을 주기도 했습니다.

[이상준 /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장 : 당시 익산 지역에서 다른 유력자가 그런 왕릉 무덤을 조성하기는 쉽지 않았을 것이다. 이렇게 보고 있습니다.]

이번 조사로 쌍릉 대왕릉은 무왕의 무덤일 가능성이 켜졌지만, 나무상자의 인골이 과연 무덤 주인의 것인지 또, 선화공주의 것으로 추정되는 소왕릉의 진짜 주인이 누구인지를 밝혀야만 관련된 모든 궁금증이 풀릴 것으로 보입니다.

문화재청은 내년부터 소왕릉 발굴 조사 작업에 착수합니다.

YTN 김상익[si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