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애규의 '푸른길'...인류 문명의 교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23 01:32
앵커

흙을 구워 작품을 만드는 '테라코타' 작업으로 독창적인 작품세계를 구축해온 한애규 작가가 4년 만에 개인전을 열었습니다.

가볼 만한 전시, 김상익 기자가 소개합니다.

기자

작가가 즐겨 제작해온 여인상을 비롯해 동물과 반인반수의 행렬은 인류 문명의 교류가 있던 과거를 표현합니다.

작품 속에 간헐적으로 드러나는 푸른색은 문명 교류의 길 위에 존재했던 물의 흔적을 상징합니다.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 등 역사적 대변환이 일어나고 있는 시기, 한반도 분단으로 끊어진 북방으로의 길이 다시 이어지기를 바라는 작가의 마음이 담겨있습니다.

[한애규 / 도예가 : 이것은 과거의 어느 한 장면이고요. 시점은 정확히 정한 건 아니지만 이렇게 왔듯이 이렇게 가야 한다….]

작가가 평소 강조해온 특유의 곡선미와 흙이 내뿜는 따뜻함에 이번 전시에선 시간과 역사가 주는 무게감이 더해졌습니다.

손으로 만질 수 없는 달과 구름.

작가는 그 아름다움을 스티로폼과 우레탄 합성재료로 표현했습니다.

작고 아기자기한 소품은 물론 대형 설치작품을 이용해 인위적인 것과 자연적인 것의 경계를 허무는 게 작가의 의도입니다.

[구현모 / 현대 미술가 : 재료를 전제하면 표현, 창작에서 한계가 생겨서 그때그때 떠오르는 재료나 그때그때 주변에서 발견되는 것들에서 (아이디어를 얻습니다.)]

금방이라도 부서질 듯한 감성이 느껴지는 자그마한 소품들은 역설적이게도 작가의 초현실적인 상상이 가능하게 돕고 있습니다.

YTN 김상익[si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