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연예뉴스] 정우성, "남북관계, 현실이 상상력을 앞서 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18 19:25
앵커

영화 '놈놈놈', '밀정'의 김지운 감독이 배우 정우성, 강동원과 함께 이른바 '한반도 SF'로 돌아왔습니다.

방송인 이영자 씨는 지난달 '전참시' 논란 이후 첫 공식 석상에 나왔습니다.

연예계 소식, 이광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장르를 넘나들며 새로운 이야기와 캐릭터를 만들어내는 김지운 감독이 영화 '인랑'으로 돌아왔습니다.

남북이 통일을 준비 중인 2029년, 통일에 반대하는 세력과 경찰 '특기대' 정예 조직 사이의 대결을 그린 SF영화입니다.

[김지운 / 영화 '인랑' 감독 : 우리가 살고 있는 지금과 멀지 않은 시간에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는 것을 강조하고 싶었고요. 10년 후 정도를….]

영화에서 특기대 훈련소장 장진태 역을 맡은 정우성도 현실이 상상력을 앞서 가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정우성 / 장진태 역 : 남북통일 준비위원회라는 재밌는 설정이 가능해질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희망과 기대가 펼쳐지는 시대인데….]

전작 '1987'에서 이한열 열사 역을 맡았던 강동원은 최정예 특기대 대원 임중경을 연기하고 임중경의 눈앞에서 자폭으로 죽은 빨간 망토 소녀의 언니 이윤희는 한효주가 맡았습니다.

방송인 이영자가 또 다른 '음식 예능 프로그램'으로 시청자를 만납니다.

지난 5월 '전참시 논란' 이후 첫 공식 석상에 나선 이영자는 논란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 대신 새로운 프로그램의 차별성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이영자/ 방송인 : (전참시는) 같이 일하는 식구에게 권하는 음식이었고 '밥블레스유'는 친구들에게 알맞은 음식을 추천해주는 프로그램입니다.]

시청자들의 생활밀착형 고민을 맞춤형 음식으로 위로해주는 프로그램으로 최화정, 송은이, 김숙과 함께합니다.

YTN 이광연[kyle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