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탐정:리턴즈' 한국형 시리즈 영화로 안착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16 05:53
앵커

외화가 점령한 비수기 극장가에 모처럼 한국 영화가 선전하고 있습니다.

코믹 범죄 추리극 '탐정:리턴즈'가 '쥬라기 월드' 2편과 흥행성적 1, 2위를 다투며 시리즈의 성공적인 귀환을 알렸습니다.

개봉 영화 소식, 윤현숙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영화 '탐정: 리턴즈' : 이래서는 사무실 운영도 못 해.]

파리만 날리던 탐정사무소에 성공보수 5천만 원을 건 첫 사건 의뢰가 들어옵니다.

파헤칠수록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의심스러운 증거 앞에 수사는 혼란에 빠집니다.

2015년 입소문으로 흥행을 일군 '탐정' 시리즈의 속편입니다.

만화방 주인에서 진짜 탐정이 된 소시민과 강력계 형사,

권상우·성동일 콤비에 이광수도 전직 사이버수사대 출신 막내 탐정으로 가세했습니다.

[권상우 / 영화 '탐정: 리턴즈' 강대만 역 : 1편보다 웃음의 크기가 더 커지고 이광수 배우의 합류로 캐릭터들이 더 많아지고 재밌어졌다는 점이 있고….]

사회성 짙은 영화 '미씽: 사라진 여자'로 깊은 인상을 줬던 이언희 감독이 코믹 연출에 도전했습니다.

[이언희 / 감독 : 저한테는 보통 사람들이 할 수 있을 거라고 기대하는 종류의 작품이 한정적이기 때문에 저한테 다른 측면이 있다는 것을 보여드리고 싶었고….]

초대형 다이아몬드 목걸이를 훔치기 위한 한바탕 사기극이 펼쳐집니다.

케이퍼 무비 장르의 대표영화, '오션스' 시리즈의 여성 버전입니다.

산드라 블록, 케이트 블란쳇 등 할리우드 대표 여배우 8명이 뭉쳐 촬영 전부터 큰 화제를 모았습니다.

일본 음악계의 거장 류이치 사카모토.

'전장의 크리스마스'로 데뷔해 '마지막 황제'로 아카데미 음악상을 받은 세계적 영화음악감독이자 피아니스트입니다.

2012년부터 5년의 시간을 기록한 이 다큐멘터리는 식지 않은 열정을 간직한 거장과 평범한 인간으로서의 면모를 고루 담아냈습니다.

영화는 당초 반핵 활동가로서 사카모토의 목소리를 담으려 시작됐지만, 인후암 판정 이후 방향을 틀어 예술가의 내면을 두루 훑었습니다.

YTN 윤현숙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