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MB 블랙리스트 피해 5명, MB 등 고소...진상조사위와 공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9-26 01:43
앵커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연예계 인사를 퇴출하려 했던 이른바 MB 정부 블랙리스트의 피해자 중 5명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과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원세훈 국정원장 등을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문체부 산하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와 공조도 이뤄질 예정입니다.

김정회 기자입니다.

기자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과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원세훈·남재준 전 국정원장 등 8명에 대한 고소장이 검찰에 제출됐습니다.

고소인은 모두 5명.

배우 문성근·김규리, 방송인 김미화, 영화감독 민병훈, 가수 A 씨 등 이른바 MB 정부 블랙리스트 피해자들입니다.

이들은 국정원이 방송 퇴출 압력을 넣거나 댓글로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광범위한 세무조사를 벌였다며 고소 이유를 밝혔습니다.

고소인들은 형사 소송 외에 피해 배상을 위한 민사 소송도 병행한다는 방침입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 등에 대한 출국금지도 신청하기로 했습니다.

[김진형 / 변호사, 고소 대리인단 : 관련자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하고 죗값에 따른 처벌이 필요한데 관련자들이 해외로 도주할 가능성이 있어서 피고소인 이명박 등 관련자들에 대한 출국금지 신청을 할 예정입니다.]

이에 앞서 김미화 씨는 황석영 작가와 함께 문체부 산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에 나와 조사 신청을 했습니다

[황석영 / 작가 : 거의 평생을 블랙리스트도 필요 없는 불온한 작가로 살아왔고 지금도 문단에서 비주류로 지내고 있습니다.]

[김미화 / 방송인 : (사찰 내용이) 밝혀진 이후부터 오늘까지 고통을 받고 있습니다. 정말로 이런 사실이 있었으면 사과를 하시고.]

조사위는 접수 내용을 검토한 뒤 조사가 이뤄지면 다음 달쯤부터 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또 조사위에 검찰에서 파견된 검사도 있는 만큼 고소 고발이 가능한 부분이 있는지도 살펴 검찰과 공조한다는 계획입니다.

YTN 김정회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