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유튜브에서 상 받은 박막례 할머니 감동 소감
유튜브에서 상 받은 박막례 할머니 감동 소감
Posted : 2017-09-13 11:30

71세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가 유튜브에서 '실버 플레이 버튼'을 받고 기쁨의 소감을 전했다. 실버 플레이 버튼은 유튜브가 구독자 10만 명 이상을 보유한 유튜버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지난 12일 유튜브 '박막례 할머니 Korea Grandma' 채널에는 박막례 할머니의 실버 플레이 버튼 개봉기 영상이 올라왔다.

박 할머니는 수상을 기념해 친구들과 함께 잔치 음식을 나눠 먹고 노래방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친구들은 박 할머니의 실버 플레이 버튼 수상에 감격해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유튜브에서 상 받은 박막례 할머니 감동 소감

이후 박 할머니는 본격적으로 실버 플레이 버튼을 개봉해 자세히 살펴봤다.

그는 우선 "고마워요, 열심히 한 번 해볼게요. 나이 더 먹기 전에"라며 실버 플레이 버튼을 보내준 유튜브 본사 측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박 할머니는 "팬들아, 너희 덕분에 내 인생이 팍 뒤집어졌다"며 "내 이름으로 상 받은 건 처음"이라고 밝혔다.

유튜브에서 상 받은 박막례 할머니 감동 소감

박 할머니는 "내가 회사에를 다녀봤나, 일을 해봤나"라며 "식당 장사 전 20대 때는 파출부만 다니다가 내가 이런 상을 다 타봤다"고 감격스러워했다.

이어 "살다 보니 이런 일도 있다"며 박 할머니는 실버 플레이 버튼에 연신 뽀뽀하며 뭉클함을 드러냈다.

손녀와 함께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며 각종 화장법과 구수한 말투로 인기를 끈 박 할머니는 현재 30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 중이다. 지난달에는 미국 패션잡지 보그와의 인터뷰를 진행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유튜브에서 상 받은 박막례 할머니 감동 소감




YTN PLUS 문지영 기자
(moon@ytnplus.co.kr)
[사진 출처= YouTube '박막례 할머니 Korea Grandma']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