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배우 윤손하 측, 아들 학교폭력 보도 해명·사과
    배우 윤손하 씨 측이 아들이 학교폭력 가해자라는 내용의 보도에 대해 해명했습니다.

    윤손하 씨 소속사 씨엘엔컴퍼니는 뉴스에 보도된 초등학생 폭력 기사와 관련해 걱정을 끼쳐 죄송하다면서도 사실과 상당 부분 다르게 방송으로 나간 점은 유감스럽다고 밝혔습니다.

    소속사는 피해자를 이불 속에 가두고 폭행했다고 알려진 내용은 짧은 시간 장난을 친 것이었고 폭행에 사용됐다고 보도된 야구 방망이도 플라스틱 장난감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바디워시를 먹였다고 알려진 것도 살짝 맛을 보다 뱉은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담임교사의 조치로 윤손하 씨가 학생들 앞에서 사과했고 이후 피해 학생을 포함한 아이들이 잘 지냈지만 피해 학생 부모와 잘 풀리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학교폭력위원회에서는 '해당 조치 없음' 결정과 화해와 양보에 관한 권고사항을 처분받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윤손하 씨는 소속사를 통해 "유명인이라는 직업이 이 문제에 영향을 미치도록 행동하거나 의도한 적은 없다며 심려 끼쳐 죄송하다고 입장을 냈습니다.

    앞서 SBS는 서울의 한 사립초등학교에서 학생 4명이 같은 반 학생 1명을 집단 구타했는데 가해자 중 재벌그룹 총수의 손자, 유명 연예인 아들 등이 책임을 지지 않고 빠져나갔다고 피해 학생과 부모의 주장을 바탕으로 보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