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영화 '노무현입니다', 우여곡절 끝에 25일 개봉
    영화 '노무현입니다', 우여곡절 끝에 25일 개봉

    동영상시청 도움말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8주기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사회 각계에서는 서거 8주기를 추모하기 위한 갖가지 행사를 준비하고 있는데요.

    25일에 개봉하는 영화 한 편도 함께 주목받고 있습니다.

    바로 '노무현입니다'라는 제목의 다큐멘터리 영화입니다.

    영화는 지난 2002년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치른 새천년민주당 국민경선에서 시작해 대통령이 되기까지의 과정을 되짚고 있습니다.

    어렵게 수집한 당시 경선 화면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 안희정 충남지사 등 노 전 대통령 주변 인물 39명의 인터뷰가 담겨 있다고 하는데요.

    특히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 인터뷰에 응했었는데요.

    노 전 대통령의 유서를 읽어내려가며, "머릿속에 늘 유서를 생각하고 계신데 우리는 그를 아주 외롭게 두었다"고 말을 잇지 못했다고 합니다.

    이창재 감독은 기획 단계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과 관련된 40여 권의 책과 영상을 보고 노 전 대통령을 다 안다고 생각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인터뷰를 시작하며 모든 게 무너졌다고 말하는데요.

    인터뷰 내내 정치인 노무현은 잘 보이지 않았고, 인간 노무현만 보였다, '평생 인간이기 위해 노력했던 사람'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 감독은 4년 동안 백방으로 뛰어다녀도 투자자를 구하지 못했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지난해, 한 영화제의 제작비 지원 프로젝트에 선정돼 영화 '노무현입니다'가 빛을 볼 수 있게 됐는데요.

    '누구나 알지만 아무도 몰랐던 사람'이라는 제작진의 말처럼 노 전 대통령의 새로운 모습을 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