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빛나는 청춘 박정민 "모두 다 잘될 거예요"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3-20 02:04
앵커

지난해 영화 '동주'로 굵직한 영화 시상식의 신인상을 휩쓴 박정민이 드라마와 연극을 넘나들며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고 있습니다.

재치 있는 글솜씨로도 주목을 받고 있는데요,

윤현숙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기자

자신의 눈을 믿고 확신하는 작품만 내놓는 갤러리 관장 재범.

'요절한 천재 화가'를 기획하고 성공에 취해 소신을 버린 그는 그만 위험한 선택을 합니다.

현실과 이상 사이에서 방황했던 배우 박정민에게는 잊을 수 없는 작품입니다.

[박정민 / 배우 : 어느 정도 타협을 해야 하는 가에 대해 항상 그 수위 조절 때문에 선택이 힘들잖아요. 배우들도 마찬가지고.]

올해 이병헌, 류승룡과 잇달아 영화를 찍는 충무로의 기대주지만, 영화 '동주'의 송몽규를 만나기 전까지 이 길이 맞나, 늘 고민하던 무명 아닌 무명 배우였습니다.

[박정민 / 배우 : 그 과정이 없었으면 오히려 그런 순간이 언제 올지 모른다는 불안감 때문에 더 불안했을 수도 있을 것 같아요.]

흔들릴 때 버팀목이 된 건 연극 무대였습니다.

자비로 제작했던 2인극이나 문근영과 호흡을 맞췄던 '로미오와 줄리엣'까지 객석의 반응은 좋았지만, 만족하지 않았습니다.

[박정민 / 배우 : '아, 이제 좀 알겠다.' 싶을 때 끝나버리더라고요. 그래서 참 애착도 많이 가고 저한테는….]

고민이나 속마음을 털어놓을 때는 말하듯 글을 씁니다.

개인 홈페이지에 올린 글이 입소문을 타 잡지 연재를 거쳐 책으로도 나왔습니다.

일상에서 퍼 올린 소소한 글감에 유머를 더해 자신에게, 또 다른 청춘에게 툭툭 위로를 던집니다.

[박정민 / 배우 : 그 위로를 받는다고 하는 것은 어떤 공감의 힘이 아닐까….]

자신의 바람처럼 아주 오랫동안 연기에 흥미를 잃지 않기를, 또, 스타 시스템 속에서 길을 잃지 않기를, 관객들도 바랍니다.

[박정민 / 배우 : 조금 아날로그적이어도 진심은 통한다고 생각하니까…]

YTN 윤현숙[yunhs@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