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대작·초연 풍성...봄바람 부는 공연장
    대작·초연 풍성...봄바람 부는 공연장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공연장에도 봄바람이 불기 시작했습니다.

    김영란법에 블랙리스트 파문, 최순실 정국 등으로 힘들었던 작년과 달리 당장 이달부터 대작, 초연작들이 잇따라 무대에 올라 관객들의 반응을 기다립니다.

    구수본 기자가 소개합니다.

    기자

    이달 관심을 끄는 건 공석이 된 왕위를 노리는 자들과 그 주변의 욕망과 계략을 그려낸 연극 '왕위 주장자들'입니다.

    국내 초연되는 노르웨이 작가 헨리크 입센의 대작으로 긴장감 있는 전개와 현 시국과 맞물리는 줄거리가 무대에서 어떻게 표현될지 기대를 모읍니다.

    [김광보 / 연출 : 절망의 시대를 지나서 희망을 제시하고자 하는 작품인데…]

    뒤를 잇는 건 오페라와 발레입니다.

    어른들의 동화로 거듭난 '사랑의 묘약'이 먼저 오페라 공연의 시작을 알리고 예술성과 화려한 기교로 무장된 정통 발레 '잠자는 숲 속의 미녀'도 관객들과 만납니다.

    클래식 발레의 향연은 다음 달 대표적인 희극 발레 '돈키호테'로 이어집니다.

    5월엔 정명훈 씨가 2015년까지 예술감독을 맡았던 라디오 프랑스 필하모닉이 새 예술감독 미코 프랑크와 함께 4년 만에 내한해 특유의 매끄러운 음악을 선보입니다.

    6월은 특히 다양한 장르에서 공연들이 풍성해 축제 같은 달이 될 예정입니다.

    '발레 갈라', '스파르타쿠스' 등 강렬한 카리스마를 내뿜는 남성 발레에 10주년을 맞은 앙상블 '디토'의 페스티벌 무대도 시작됩니다.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 피아니스트 임동혁 등이 함께하는 첫 실내악 무대도 준비돼있습니다.

    어지러운 시국 속에 유난히 얼어붙었던 공연계가 당장 이달부터 기대작들을 잇달아 무대에 올리면서 한층 풍성한 봄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YTN 구수본입니다.